실시간 랭킹 뉴스

방역지원금 종료·비용증가에 자영업자 소득 3년만에 감소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1분기 자영업자 가계주 가구 월평균 소득 전년 대비 3.2% 감소
방역지원금 포함된 이전소득 21.1%↓…비용 증가에 사업소득도 줄어들어

연합뉴스연합뉴스
코로나19 방역지원금 종료와 대출·비용 증가로 인해 1분기 자영업자 가구 소득이 3년 만에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29일 통계청 국가통계포털(KOSIS)과 가계동향조사 마이크로데이터에 의하면 올해 1분기 가계주가 자영업자인 가계의 월평균 소득은 471만 7천원으로 나타났다.
 
이는 1년 전인 지난해 1분기보다 3.2% 감소한 수치로, 자영업자의 가구 소득이 년 전보다 줄어든 것은 코로나19 사태가 발발한 2020년 1분기 이후 3년 만이다.
 
이같은 소득 감소에는 이전소득 감소가 상당한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이전소득은 정부나 비영리단체, 다른 가구 등에서 무상으로 얻은 소득을 의미하는 것으로, 자영업자 가구의 이전소득은 월평균 67만 2천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1.1%가 줄어들었다.
 
지난해 1분기에는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하는 2차 방역지원금이 지급됐다.
 
사업소득 감소도 가구 소득 감소에 영향을 미쳤다.
 
1분기 자영업자 가구의 월평균 사업소득은 299만 8천원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1분기보다 3.1% 감소한 것인데, 자영업자 사업소득이 전년보다 감소한 것은 2020년 4분기 이후 9분기 만에 처음이다.
 
사업소득은 총수입액에서 인건비와 재료비, 임대료, 전기료 등 각종 비용을 뺀 금액이다.
 
사업소득의 감소는 방역조치 해제로 인한 매출 증가보다 우크라이나 전쟁으로 인한 에너지 등 원자재 가격 상승과 금리 인상으로 인한 대출금 증가, 인건비 인상 등이 미친 영향이 더 컸다는 것을 의미한다.
 
자영업자 가구를 포함한 올해 1분기 전체 가구의 사업소득은 전년 동기 대비 6.8%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실시간 랭킹 뉴스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