많이 본 뉴스

손 잡은 방송사·영화계·OTT, 불법 스트리밍 고소한다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연합뉴스연합뉴스영상업계가 저작권침해와 무단이용 근절을 위해 영상저작권보호협의체를 구성, 본격적인 공동대응에 나선다.
 
8일 영상저작권보호협의체(이하 협의체)에 따르면 점차 교묘해져가는 온라인 저작권침해와 무단이용에 개별 저작권자의 대응에는 한계가 있어 공동대응을 위한 협의체를 발족하게 됐다. 협의체는 방송사(KBS·MBC·CJENM·JTBC), 영화제작사와 배급사들로 구성된 (사)한국영화영상저작권협회, 방송·영화콘텐츠 전문 제작스튜디오 SLL, OTT플랫폼사인 콘텐츠웨이브와 티빙, 그리고 세계 최대 불법복제 대응조직인 ACE가 참여해, 국내외 영상산업 전반을 포괄하는 최대 협의체로 운영될 계획이다.
 
협의체는 발족과 동시에 해외에 서버를 두고 합법사이트를 가장해서 영상물을 불법으로 제공하는 방식으로 엄청난 수익을 올리고 있는 '누누티비'에 공동 대응을 결정했으며, 해당 사이트에 대한 형사고소장을 오는 9일 수사기관에 제출한다고 밝혔다.
 
'누누티비'는 수차례 접속차단 조치에도 불구하고 이를 우회해 운영을 계속하고 있으며, '누누티비' 주장에 따르면 지난달 기준 총 동영상 조회수가 약 15억 3800회에 이르고 있어 국내 합법 OTT들 보다도 많은 방문자수를 기록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누누티비'가 수익 창출을 위해 온라인 불법 도박 사이트를 적극 홍보하고 있어, 이용자들 상당수가 호기심에 온라인 도박사이트에 접속했다 자신도 모르게 도박에 중독되는 등 피해자들을 양산할 수 있어 그 문제가 매우 심각하다는 설명이다.
 
MBC 법무팀 안상필 차장은 "우리 협의체는 국내 영상저작물의 저작권자와 단체 그리고 해외 저작권자까지 포괄하는 범영상산업 협의체로서 국내에서의 저작권침해와 무단이용 뿐만 아니라 해외에서의 한국 영상저작권 침해에 대한 대응도 가능해져, 협의체의 공동대응을 통해 국내 영상저작권자들과 영상산업이 보호되고 발전할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되었다는 점에 큰 의미가 있다"라고 밝혔다.
 
또 다른 협의체 관계자는 "영상저작권자들은 더 이상 저작권침해를 방관하지 않고, 적극적인 대응을 통해 저작권자와 합법이용자들을 보호할 것이며, 불법이용자들을 대상으로 캠페인을 진행하는 등 민관이 협력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해 정부에 제안할 것"이라고 말했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