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 션샤인' 실존 인물 100년만에 유해 봉환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황기환 지사, 순국 100년 만에 고국 귀환. 연합뉴스황기환 지사, 순국 100년 만에 고국 귀환. 연합뉴스
인기 드라마 미스터 션샤인 '유진 초이'역의 실존 인물인 황기환 애국지사가 1923년 순국한 지 100년 만에 그리던 고국으로 돌아온다.
 
국가보훈처는 1일 "황기환 지사가 안장돼 있는 미국 뉴욕 올리벳 묘지 측과 황 지사의 유해 파묘에 전격 합의하면서 순국 100년 만에 유해봉환이 가능해졌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보훈처는 유해 봉환반 파견을 비롯한 미국 현지에서의 추모행사 등 본격적인 유해 봉환 절차에 착수할 계획이며, 유해가 국내로 봉환되면 국립대전현충원에 안장할 예정이다.
 
연합뉴스연합뉴스
황기환 지사는 1923년 4월 17일 순국 후 미국 뉴욕 소재 마운트 올리벳 공동묘지에 안장됐고, 이후 85년이 지난 2008년 뉴욕한인교회 장철우 목사가 황기환 지사 묘소를 발견하면서 세상에 알려지게 됐다.
 
뉴욕한인교회는 묘소 확인을 계기로 매년 설날과 추석 명절에 교민들과 함께 모여 참배 행사를 거행하고 있다.
 
보훈처는 2013년부터 황기환 지사의 유해 봉환을 추진해왔지만, 올리벳 묘지 측이 유족이 없는 황 지사의 유해 파묘 및 봉환은 법원의 결정이 있어야만 가능하다는 입장을 보여 난항을 겪었다.
 
보훈처는 족보나 유족을 확인할 수 있는 공적 자료가 확인되지 않아 미국 법원의 승인을 받지 못하는 등 어려움을 겪어 왔지만 해외동포들과 함께 지속적인 설득을 벌인 끝에 미국 측의 동의를 얻어냈다. 
 
보훈처는 "이번 유해 봉환 추진으로 드라마 '미스터 션사인'의 배우 김태리씨 역 고애신의 마지막 대사 '독립된 조국에서 다시 봅시다'(see you again)가 실제로 이뤄지게 됐다"고 밝혔다. 
 
황기환 지사는 미국 유학 중 미군에 자원입대하여 제1차 세계대전에 참전했다. 이후 1919년 6월 프랑스로 이동해 베르사이유 평화회의에 참석차 방문한 김규식을 도와 대표단의 사무를 협조했고 임시정부의 파리위원부 서기장으로 임명돼 독립 선전 활동을 벌였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