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고 끝 결국 '불출마 결심'…나경원의 고민 포인트는?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핵심요약

나경원 "출마가 분열의 프레임으로 작동…당을 사랑하는 마음으로 그만 둬"
정치적 상황이 비윤으로 설정됐음에도 윤심에만 호소 "절대 반윤은 못 해"
애매한 스탠스에 지지율도 하락, 끝내 불출마 선언

나경원 전 의원이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당대표 선거 불출마 선언을 하고 있다. 황진환 기자나경원 전 의원이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당대표 선거 불출마 선언을 하고 있다. 황진환 기자
국민의힘 전당대회의 최대 변수로 꼽혀온 나경원 전 의원이 장고 끝에 불출마를 선언했다. 나 전 의원은 대통령실과의 갈등이 표출되며 '윤심'과 멀어졌다는 평가를 받으면서도, '반윤'으로 돌아서는 데에는 부담을 느껴왔는데, 지지율까지 하락세가 뚜렷해지자 결국 중도 하차하게 된 것으로 보인다.

나 전 의원은 25일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저는 이번 국민의힘 전당대회에 출마하지 않겠다"며 "우리 당의 분열과 혼란에 대한 국민적 우려를 막고, 화합과 단결로 돌아올 수 있다면, 저는 용감하게 내려놓겠다"고 언급했다.

나 전 의원은 전날 측근들과의 회의에서도 최종 결심을 내리지 못하고 이날 오전에서야 불출마 입장을 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표면적인 장고 끝 불출마의 배경은 자신이 가져온 내홍과 이로 인한 국민적 우려 해소다. 나 전 의원은 "저의 출마가 분열의 프레임으로 작동하고 있고 극도로 혼란스럽고 국민들께 안 좋은 모습으로 비춰질 수 있는 부분이 있기 때문에 당을 사랑하는 마음으로, 솔로몬 재판의 진짜 엄마의 심정으로 그만 두기로 결정했다"고 언급했다.


나 전 의원은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부위원장 시절 '헝가리식 저출산 대책' 아이디어를 언급했다가 대통령실의 공개 비판을 받았다. 이후 사의를 표명하는 과정에서 윤석열 대통령에 의해 해임을 당하기도 했다. 당내에서는 나 전 의원을 규탄하는 연판장까지 등장하며 분란이 커졌는데 더 큰 내홍을 막기 위해 자신이 내려놓겠다는 뜻을 밝힌 것이다.

다만, 부위원장직 사의와 이후 당대표 출마를 염두에 둔 각종 행보와 고심은 당내 설왕설래를 가중시킬 수밖에 없는 움직임이었기 때문에, 이제서야 분열을 거론하며 후퇴하는 것은 설득력이 약하다는 평가가 나온다. 본질적으로는 정치적 상황이 탄압받는 비윤으로 설정됐음에도 윤심에 호소하며 끝내 비윤에 서기를 주저했던 본인의 마음이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

당내 일각에서는 "주목을 받았을 때 확실하게 비윤으로 치고 나온다면 살 길이 보였을 것(국민의힘 소속 의원)"이라는 기대가 있던 것도 사실이다. 하지만 나 전 의원은 윤 대통령에 의해 해임되고도 "대통령의 본의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윤심에 기대려다가 대통령실에게 "대통령이 나 전 의원의 그간 처신을 어떻게 생각할지는 본인이 잘 알 것"이라는 반박을 받으며 힘을 잃었다.

윤 대통령의 마음에 나 전 의원이 없다는 점이 확실해지자 친윤계에서는 '반윤 우두머리', '제2의 이준석'과 같은 비판이 쇄도했다. 십자포화 속 나 전 의원의 선택은 "절대 반윤은 못 하겠다(나 전 의원 측 관계자)"는 퇴각이었다.

연합뉴스·윤창원 기자 연합뉴스·윤창원 기자 
친윤에 설 수도 없고, 비윤으로 나갈 마음도 없는 애매한 태도에 당원들의 마음도 점차 식어가는 양상이 계속됐다. 당심 1위를 놓치지 않던 나 전 의원이지만, 최근 국민의힘 지지층을 대상으로 실시한 차기 당권주자 적합도 여론조사에서 나 전 의원은 김기현 의원, 안철수 의원에 이은 3위를 기록했다.

이날 YTN이 여론조사 전문기관 엠브레인퍼블릭에 의뢰해 발표한 여론조사에서도 김기현 의원이 25.4%, 안철수 의원 22.3%로 오차범위 내에서 접전을 벌였고, 나경원 전 의원은 16.9%였다.(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5%p,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여권 관계자는 "지지율까지 떨어지니 나 전 의원이 버티기 힘들었을 것으로 보인다"면서도 "차기 총선 등 어떤 정치적 행보를 보장받았을 지는 모르겠지만, 안주를 택한 나경원에게 어떤 미래를 기대할 수 있을지는 의문"이라고 내다봤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