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종룡 전 금융위원장, 우리금융 회장직 도전…노조, 관치 금융 반발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임추위, 27일 숏리스트 확정해 2~3명 압축 예정

임종룡 전 금융위원장. 연합뉴스임종룡 전 금융위원장. 연합뉴스
우리금융지주 차기 회장 자리에 임종룡 전 금융위원장이 도전 의사를 밝혔다.

차기 회장에 내부 출신 인사가 선정돼야 한다는 입장을 재차 확인한 우리금융지주 노동조합은 '낙하산 논란'으로 정면 대응에 나서면서 충돌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25일 금융권에 따르면 우리금융 사외이사들로 구성된 임원후보추천위원회(임추위)는 오는 27일 2차 회동에서 차기 회장 숏리스트(2차 후보)에 포함될 2~3명을 확정할 예정이다.

앞서 회추위는 설 연휴 전인 지난 18일 1차 회동에서 차기 회장 롱리스트(1차 후보) 8명을 확정했다.

우리금융 내부 출신으로는 이원덕 우리은행장과 박화재 우리금융지주 사업지원총괄 사장, 신현석 우리아메리카 법인장, 김정기 우리카드 사장, 박경훈 우리금융캐피탈 사장 등 5명이 거론됐다.

외부 인사 중에서는 임종룡 전 금융위원장과 김병호 전 하나금융지주 부회장, 이동연 전 우리FIS 사장 등이 이름을 올렸다.

손태승 현 회장이 올 3월 임기 만료를 앞두고 3선 연임을 최종 포기한 가운데, 우리금융지주 내부 출신이 아닌 임 전 금융위원장이 도전 의사를 밝히면서 '관치 논란'도 일 전망이다.

행정고시 24회로 공직에 입문해 이명박 정부 시절 국무총리실장, 박근혜 정부 시절 금융위원장을 지낸 임 전 위원장은 우리금융지주 임추위 1차 명단에 이름을 올린 8명의 후보 중 유일한 관료 출신이다.

이에 따라 금융권에서는 "손 전 회장에 대한 연임 포기 압박에 나선 금융 당국이 임 전 임 전 위원장을 우리금융지주 회장으로 이미 낙점한 것 아니냐"는 말도 나돈다.

우리금융 노동조합은 이날 용산 대통령실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임 전 위원장 등 외부 출신 인사에 대한 반대 뜻을 분명히 했다.

전국금융산업노동조합 우리금융노동조합 협의회는 "우리금융지주 1대 주주는 우리사주조합으로 더이상 정부 소유가 아닌 민간금융회사"라며 "차기 회장에는 조직 안정화와 시스템 재정비에 역량을 보여줄 내부출신 인사가 무엇보다 중요한 시점"이라고 지적했다.

또 "오랜 기간 현업에서 멀어져 감이 떨어진 '올드보이'들의 과도한 욕심, 내부상황을 전혀 모르는 전문성 떨어지는 외부인사의 도전에 우려를 표한다"며 "내부출신 인사를 내정해 관치 논란을 불식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우리금융 임추위가 27일 2차 회동에서 숏리스트를 확정하면 이들을 대상으로 2월 초 두 차례에 걸쳐 인터뷰와 프레젠테이션 등이 진행될 것으로 알려졌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