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EN:]윤범모 관장 "감사결과 겸허히 수용…혁신 계기로"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핵심요약

윤범모 국립현대미술관 관장 10일 간담회서 전날 문체부 특별감사 관련 답변

윤범모 국립현대미술관 관장. 연합뉴스 윤범모 국립현대미술관 관장. 연합뉴스 윤범모 국립현대미술관 관장은 문화체육관광부의 미술관 특별감사 결과에 대해 "안타깝다. 개선할 것은 개선하고 재심의를 요구할 것이 있으면 하겠다"면서 "감사 결과를 겸허히 수용하고, 혁신안을 만드는 계기로 삼겠다"고 말했다.

윤 관장은 10일 국립현대미술관 서울에서 열린 '미술관 2023년 전시 및 중정사업 공개' 간담회에서 "미술관 특별감사 내용은 전날 언론 보도를 통해 처음 알았다"며 "각 부서에서 특별감사 결과에 대한 검토를 시작했다. 종합적인 검토를 바탕으로 안(案)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문체부는 전날 국립현대미술관의 조직 관리와 업무 전반에 대한 특정감사 결과, 16건의 위법·부당한 업무 처리를 확인하고 미술관에 국고환수(시정) 및 경고·주의를 요구하거나 합리적 개선방안을 마련하도록 통보했다고 밝혔다.

△소장품 구입 시 제안권을 가진 외부전문가 그룹을 축소하고, 전문가 의견과 다르게 구입가를 조정했으며 △일부 소수 학예직 직원이 경매 구입 제안을 독점했다는 지적이 나왔다.

윤 관장은 이에 대해 "소장품은 미술관 학예실과 외부 전문가 추천으로 구입하는데, 구입을 결정하기 전 연구해야 할 부분이 많아 실제 추천 역량을 가진 전문가 중심으로 운영했다"고 해명했다.

이어 "경매 구입가는 가치평가위원회가 결정하는데, 평가액이 빡빡한 편이다. 매도자가 제시하는 가격과 구입가가 너무 차이나면 매매가 성립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또한 테레시타 페르난데즈의 '어두운 땅'을 가치평가위원회의 평가액보다 5천만 원 더 주고 구입했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평가액과 매도자의 희망가가 워낙 차이나서 구입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윤 관장이 일부 부서장의 직원에 대한 폭언·모욕적인 언행 등 갑질을 인지하고도 방관했다는 감사에 결과에 대해서는 "갑질 문제는 불행한 일이다. 일을 많이 하다 보니 이런 부작용이 나왔는데 갑질 없는 직장에 방점을 찍고 미술관을 운영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현재 학예실장직은 5개월째 공석이다. 도덕적인 문제가 불거진 학예실장 내정자에 대해 윤 관장은 "내부 승진이 아닌 공모 절차를 거쳐 선정하기 때문에 관장의 의지는 개입될 수 없는 상황"이라며 "(내정자에 대한) 징계절차가 마무리된 만큼 곧 임명 수순을 밟을 것"이라고 말했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