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사 3분기 순이익, 전년 동기보다 43% 감소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증시 부진 여파

연합뉴스연합뉴스
증시 부진 여파로 증권사의 올해 3분기 당기순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40% 이상 줄었다.
 
금융감독원이 4일 발표한 '2022년 3분기 증권·선물회사 영업실적'에 따르면 58개 증권사의 올해 3분기 당기순이익은 1조 4380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조 781억 원(42.8%) 감소했다.
 
전분기와 비교하면 3557억 원(32.9%) 증가했지만, 영업외수익으로 분류된 유형자산처분이익(4천668억원)을 제외하면 111억 원(10.3%) 감소했다.
 
3분기 손익을 항목별로 보면 수수료 수익은 2조 9355억원으로, 직전 분기보다 8205억원(21.8%) 줄었다. 수수료 수익 가운데 수탁 수수료는 1조 1878억 원으로, 주식거래대금 등이 감소한 영향으로 전분기보다 1215억 원(9.3%) 감소했다. 투자은행(IB) 부문 수수료도 2분기보다 5870억 원(37.2%) 줄어든 9926억 원이었다.
 
자기매매 손익은 1조 2013억 원으로 전분기 대비 55억원(0.5%) 줄었다. 주식 관련 손익은 전분기와 비슷한 4829억 원이었으며 채권 관련 손익은 212억 원으로 1조 원대 손실을 기록한 전분기보다 개선됐다. 파생 관련 손익은 6971억원으로 전분기보다 60.2%나 감소했다. 기타자산 손익은 외환 관련 손익 급증(319.7%)으로 전분기보다 8213억 원(4414.5%) 불어난 8027억 원을 기록했다.
 
3분기 말 증권사 전체 자산은 669조 5천억 원으로, 전분기보다 15조원(2.3%) 증가했다. 건전성 지표인 순자본비율은 718.6%로 전분기와 비슷한 수준을 보였다. 레버리지비율은 661.3%로 전분기 말보다 7.7%포인트 증가했다.
 
한편, 국내 4개 선물회사의 3분기 당기순이익은 148억 3천만 원이었다. 전 분기보다는 43억 4천만 원(41.3%), 전년 동기보다는 65억 7천만 원(79.5%) 증가했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