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잡 벗고 韓대회 참석한 이란 선수… 주택 강제 철거당해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핵심요약

10월 서울 대회에서 히잡 벗고 출전한 레카비
이란 언론 "레카비 가족 주택 강제 철거당해"

이란 여자부 스포츠클라이밍의 간판스타 엘나즈 레카비. 연합뉴스이란 여자부 스포츠클라이밍의 간판스타 엘나즈 레카비. 연합뉴스
서울에서 열린 '2022 국제스포츠클라이밍 연맹(IFSC) 아시아선수권대회'에 히잡을 벗고서 출전한 이란 엘나즈 카레비 선수의 가족 주택이 철거당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4일 이란 일부 언론에 따르면 이란 당국은 북서부 잔잔주에 있는 레카비 선수 가족의 집을 철거했다. 해당 언론들은 철거된 레카비 가족의 집과 레카비가 딴 메달이 널브러진 모습이 담긴 영상도 공개했다.

레카비 가족의 집이 강제 철거된 것에 대해 이란 언론은 "경찰이 주택을 강제 철거했고, 레카비의 오빠는 약 5000달러(한화 약 650만 원)의 과징금을 부과받았다"라며 "레카비도 귀국 후 집요한 괴롭힘을 당했다"라고 보도했다.

앞서 레카비는 지난 10월 서울 잠원 한강공원에서 열린 IFSC 아시아선수권대회에 히잡을 쓰지 않고 출전했다. 당시 이란에서 히잡 시위가 확대되고 있던 상황이어서 레카비는 히잡 시위대의 영웅으로 떠올랐다.

다만 레카비는 귀국 후 이란 국영방송과의 인터뷰에선 "급히 경기에 나가느라 실수로 히잡을 착용하지 못했다"라며 의도된 일이 아니라고 해명했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