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여사 만난 캄보디아 심장병 소년, 아산병원서 수술받기로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2022-11-27 23:22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연합뉴스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지난 12일 캄보디아 프놈펜에서 만난 14세의 선천성 심장질환 환아가 조만간 한국에서 수술을 받게 됐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27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이 소년을 최대한 한국으로 데려와 수술을 받게 하려는 것으로 안다"며 "수술은 서울아산병원에서 맡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소년의 어려운 사정이 알려진 후 현지 병원 쪽으로 후원 문의가 쇄도했다고 한다"며 "한국 입국과 수술에 필요한 모든 비용은 이미 후원금으로 마련된 상태"라고 설명했다.

소년은 지난 2018년 심장 수술을 받았지만, 추가로 수술이 필요한 상태다. 최근에는 뇌수술을 받아 회복 중으로, 생활고에 영양 상태가 부실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여사는 소년을 만난 뒤 "건강해져서 한국에서 만나자"고 말했다고 대통령실 이재명 부대변인이 현지 브리핑에서 전한 바 있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