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 2명 탄 급유선, 아프리카 기니만서 억류됐다 풀려나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서아프리카 기니만 '해적 고위험 해역'. 해양수산부 제공서아프리카 기니만 '해적 고위험 해역'. 해양수산부 제공
서아프리카 코트디부아르 남쪽 바다에서 우리나라 국민 2명이 선원으로 탑승하고 있던 급유선이 해적에 억류됐다가 석방되는 일이 발생했다.

외교부는 24일 오전 7시(한국시간)쯤 연락이 두절됐던 급유선 비오션호에서 하루만에 다시 연락이 닿아, 여기에 타고 있던 한국인 2명과 인도네시아인 17명이 모두 무사하다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25일 밝혔다.

앞서 이 배는 코트디부아르 남쪽 20해리(37km)에서 해적의 습격으로 추정되는 이유로 연락이 두절됐다. 외교부 당국자는 "해수부 등 관계기관에서 통화를 시도했더니 해적이 전화를 받아서 위협했다"고 설명했다.

그런데 하루가 지난 한국시간 25일 오전 11시 55분쯤 선박의 시타델(대피소)에 있던 비상전화로 선사와 연락이 재개됐다. 외교부 당국자는 "해적들이 이들을 시타델에 억류해 놓은 채 배 일부 시설을 파괴한 것으로 보인다"며 "현재 해적들은 모두 내렸다고 하며, 원래 출발했던 코트디부아르 아비장 항구로 우방국 군함의 호위를 받아 귀환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해적들은 이 배에 실려 있던 석유를 훔친 것으로 추정되지만 아직 피해 상황이 정확히 확인되지는 않았다. 이들은 우리 시간으로 27일쯤 아비장에 도착할 전망이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