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록

초저출생:미래가 없다birth.nocutnews.co.kr

지난 8월 국내인구 자연감소 8243명…8월기준 사상 최대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출생아는 2만 1758명으로 8월 기준 역대 최저치, 사망자는 코로나 6차 유행에 처음으로 3만명 넘어

스마트이미지 제공스마트이미지 제공
통계청이 26일 발표한 '8월 인구동향'에 따르면 지난 8월 국내 출생아 수는 지난해 8월보다 524명, 2.4% 감소한 2만 1758명이다.

8월 기준으로는 통계청이 월간 출생 통계 작성을 시작한 1981년 이래 역대 최저치다.

같은 달 기준 최저 출생아 수 기록은 2016년 4월부터 77개월째 이어졌고, 전년 같은 달 대비 출생아 수 연속 감소 기록은 2015년 12월부터 지난 7월까지 81개월로 늘어났다.

반면, 지난 8월 사망자 수는 지난해 8월보다 4083명(15.8%)나 늘어난 3만 1명이다.

월간 사망 통계 작성은 1983년부터 시작됐는데 8월에 사망자 수가 3만 명을 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통계청 노형준 인구동향과장은 "인구 고령화에 따른 사망자 증가 추세에 고령층 건강 위험 요인으로 코로나19가 더해진 결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지난 8월은 17일 하루 신규 확진자가 18만 명을 넘는 등 코로나 6차 유행이 정점에 이른 달이었다.  
인구동태건수 추이. 통계청 제공인구동태건수 추이. 통계청 제공
사망자 수에서 출생아 수를 뺀 '자연감소'는 지난 8월 8243명으로, 역시 8월 기준으로는 가장 큰 자연감소 규모를 나타냈다.

국내 인구 자연감소는 2019년 11월부터 34개월째 반복됐다.

한편, 지난 8월 혼인 건수는 지난해 8월 대비 998건(6.8%) 늘어난 1만 5718건으로 집계됐다.

8월 기준 혼인 건수는 코로나 이전인 2019년 1만 8336건에서 2020년 1만 5032건으로 급감했고, 지난해 1만 4720건으로 더 줄었는데 올해는 지난해보다 1천 건 가까이 늘었다.

통계청 노형준 과장은 "혼인 건수가 지속적인 감소 흐름을 끊고 반등했다기보다는 2020년과 지난해 워낙 낮았던 데 따른 '기저효과'로 보인다"고 말했다.

지난해까지 이어졌던 혼인 연기와 국제결혼 감소 등 코로나 여파가 올해 들어 약화하면서 혼인 건수가 늘긴 했지만, 장기적인 혼인 감소 추세의 반전으로 보기는 어렵다는 것이다.

클릭하거나 확대하면 원본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클릭하거나 확대하면 원본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