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포]'나눔이·농부' 판치는 다크웹…'마약과의 전쟁' 비웃나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편집자 주

강남 유흥업소 마약 사망 사건, 유명 연예인의 마약 적발까지 마약 범죄는 이미 위험 수위에 다다랐다. 이른바 '마약 청정국'으로 불렸던 지위는 이제 옛말이 됐다. 지난해 마약류 범죄계수(인구 10만명 당 검거된 마약류 범죄자수)는 31.2명을 기록해 마약류 사범 통제 '임계치'인 20명을 훌쩍 뛰어 넘었다. 물론 마약계수가 꾸준히 150명 이상을 상회하는 태국이나, 독일(441명), 영국(305명), 콜롬비아(77명) 등 다른 아시아, 유럽, 남미 지역 국가에 비하면 훨씬 낮은 수치(2020년 기준, UN세계마약보고서 참조)지만 최근 추세를 볼 때 국내 마약 범죄에 '비상등'이 켜진 건 분명하다. 국내 마약 범죄 증가율은 10대, 20대에서 두드러지고 있다. 지난 2017년 119명이던 10대 마약사범은 작년 450명으로 4년만에 3.8배 증가했다. 같은 기간 20대는 2112명에서 5077명으로 2.4배 늘었다. 20대 경우 전 연령층 중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SNS, 다크웹 등 인터넷을 통한 마약류 거래가 활발해지는 이유 때문으로 분석된다. CBS노컷뉴스는 이러한 국내 마약 범죄의 심각성을 인식하고 수사당국을 교묘히 피하는 마약 사범부터 일상 속에 은밀하게 스며든 마약 실태, 정책 및 예방책의 문제점 등을 집중 조명해봤다. '마약 사각지대'의 현실을 연속 보도한다.

[마약 사각지대 기획②]텔레그램에 위챗까지…다크웹 마약 암거래 백태
온라인 다크웹 및 보안 메신저 통해 마약 정보 공유 활발
경찰·검찰 등 정부 합동 단속 선포했지만 여전한 암거래
"늘 전쟁이었다"…이번만 지나가면 되는 듯 서로 다독이는 행태

▶ 글 싣는 순서
①마약한 뒤 "함정수사·불법체포" 주장으로 무죄…전관변호사는 '호황'
②'마약과의 전쟁' 비웃듯 오픈 이벤트…다크웹 암거래 백태
(계속)


다크웹 한국 마약 거래 사이트 캡처다크웹 한국 마약 거래 사이트 캡처
"국가는 늘 마약과 전쟁한다지만 크게 개입하지는 않을 것 같네요. 보안만 신경 쓰시고 불분명한 딜러에게 구입은 삼가십시오"

지난 3일 400명 규모의 한 대마 거래 텔레그램 방 분위기가 뒤숭숭했다. 국내 마약 사범이 급증하면서 정부가 유관기관과 합동 단속하겠다고 하는 등 '마약과의 전쟁'을 선포한 뒤였다. 그러나 다크웹과 익명 메신저에서 여전히 마약 거래가 활발히 이뤄져 인터넷 활용에 능숙한 젊은 세대는 마음만 먹으면 쉽게 마약을 손에 쥘 수 있었다.

10일 CBS노컷뉴스 취재진이 암호화된 네트워크인 다크웹에서 한국 마약 거래 사이트 중 한 곳에 접속해보니, 대마·필로폰·코카인·엑스터시 등 각종 마약을 할인까지 하며 팔았다. 마치 음식점 메뉴판처럼 마약을 종류·용량·원산지별로 가격을 표시해 소개하고 있었다. 결제는 주로 비트코인과 모네로 등 가상화폐로 이뤄진다.

해당 사이트에는 "방문객들은 안심하라"며 "서버는 한국에 있지 않고 흔적도 존재하지 않는다"는 내용의 공지글이 올라와 있었다. 회원 약 2천 명이 가입한 이 사이트는 정회원이 되면 상점에서 마약을 쉽게 사고팔 수 있는 '마약 암시장'이었다.

다크웹 한국 마약 거래 사이트 캡처다크웹 한국 마약 거래 사이트 캡처
취재진이 상점에서 일부 '품절' 품목을 확인해본 결과 마약 복용 방법, 약효 지속 시간, 투약 추천 상황 등이 상세히 적혀 있었다. 구매 후기에는 "덕분에 주말 즐겁게 보냈다. 재구매할 생각이다"라든지 "다른 제품에서 느낄 수 없는 화려한 맛과 비주얼이었다"는 등 글이 올라와 있었다. 마치 의약품을 구매한 듯 "잘 처방받았다. 감사하다"는 내용도 있었다.

자유게시판에는 마약 관련 정보가 활발히 공유되고 있었다. '나눔이'라 불리는 마약 판매자들은 상점에 입고한 상품을 소개하고 추첨 이벤트를 열었다. 한 판매자는 이달 신규 입점한 기념으로 약 한 달 동안 구매량에 따라 무료로 추가 마약을 주겠다고 올렸다. 20g을 사면 10g을 더 준다는 식이었다.

한국의 1세대 마약 거래 사이트라고 불리는 또 다른 사이트는 예전만큼 활성화돼있지 않았지만, 게시글에 올라와 있는 텔레그램 아이디를 통해 400여 명이 참가 중인 대화방에 들어갈 수 있었다. 해당 방은 대마초 관련 이야기만 나누는 곳으로 다른 약물을 권유하는 발언을 하면 이용에 제한이 있었다.

참가자들이 지난 9월부터 올린 채팅 내용을 확인해보니 대마를 사려면 나눔이의 개인 텔레그램 아이디로 비밀대화를 걸어야 했다. 또 이들은 집이나 모텔에서 대마를 냄새나지 않게 피우는 법이나 검거됐을 때를 대비해 수사 및 양형에 도움이 되는 정보를 나눴다. 정신과에 미리 다녀 진단서로 참작 받거나 경찰 및 검찰 수사 과정에서 반성문을 꼭 미리 준비하라는 등 내용이었다.

스마트이미지 제공스마트이미지 제공
대화방에는 나눔이 말고 대마를 스스로 재배하는 '농부'도 상주했다. 대마초라는 사실을 모른다면 원예 정보방인지 헷갈릴 정도였다. 이들은 키우는 대마 새싹 사진을 올리며 온도, 수분, 영양 문제에 관해 토론하고 조명은 어떤 게 좋은지 얘기했다. 한 농부가 "1그루만 적당히 키우려는데 영양제를 사야 하느냐"고 묻자 다른 이는 "애 키우며 쌀밥만 먹일 수는 없지 않겠느냐"고 답하기도 했다.

또 이들은 정부가 내세운 '마약과의 전쟁'에 대해 "요즘 부쩍 (대화방이) 조용한 것 같다"면서도 "코인 믹싱(자금 출처를 숨기는 방법) 등을 잘해주고 픽업 조심해서 다녀오는 정도면 된다"고 서로를 다독였다. 그러면서 대마를 피울 때 들으면 좋은 음악을 공유하거나 "한국이 대마 불모지에서 사고 싶을 땐 언제든 살 수 있는 수준까지 올라왔다"며 여전히 대마 관련 대화를 나눴다. 다만 이전 대화는 때때로 삭제됐다.

텔레그램뿐 아니라 중국 모바일 메신저인 '위챗'도 마약 구매에 악용되는 실정이다. 국내에 거주하는 중국인 또는 중국동포들은 주로 위챗을 통해 중국에 있는 마약 판매자와 소통하고 있었다.

A씨는 서울 영등포구에서 2020년부터 작년까지 위챗을 이용해 중국에 있는 마약 판매상과 공모해 국내에서 마약을 판매했다. A씨는 중국 마약 판매상과 연락한 뒤 국내의 매수자와 연락해 필로폰을 숨겨둔 장소를 알려주고 찾아가도록 하는 방식으로 거래했다.

B씨도 위챗을 이용해 마약을 구매하다 처벌된 사례다. B씨는 작년 9월 영등포구에서 위챗 통해 마약 판매자로부터 필로폰을 구매하고 메신저 송금 서비스인 '위챗 페이'로 1200위안을 송금했다. 이후 우편함이나 전봇대 위와 같은 장소에서 필로폰 판매자가 숨겨놓은 필로폰을 전달받았다.

서울의 한 경찰서 강력팀 형사는 "내국인들이 주로 텔레그램을 이용한다면, 중국동포나 중국인들은 위챗을 많이 이용한다"며 "위챗으로 중국에 있는 마약상이나 지인과 연락해서 구매하고 국제 우편 EMS나 빌라 우편함 등을 통해 전달받는 방식이다"고 말했다.

한편 경찰은 지난 8월부터 이번 달까지 예정됐던 마약류 사범 집중단속 기간을 12월까지 연장하기로 했다. 경찰은 클럽·유흥업소 일대 마약류 유통·투약행위, 인터넷(다크웹)·가상자산 이용 유통행위, 제조·밀수·유통 등 공급행위, 국내 체류 외국인에 의한 유통행위 등을 집중적으로 수사할 방침이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