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만기연장·상환유예 재연장 첫날 혼란없어"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차주들의 문의 평소 수준으로 유지"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이 4일 오후 서울 종로구 우리은행 종로4가 금융센터 소상공인·자영업자 새출발기금 전담창구를 방문해 은행의 대출 만기연장·이자 상환유예 지원 노력을 격려하고 자영업자의 애로사항을 직접 청취한 후 선물을 전달하고 있다. 류영주 기자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이 4일 오후 서울 종로구 우리은행 종로4가 금융센터 소상공인·자영업자 새출발기금 전담창구를 방문해 은행의 대출 만기연장·이자 상환유예 지원 노력을 격려하고 자영업자의 애로사항을 직접 청취한 후 선물을 전달하고 있다. 류영주 기자
금융감독원은 코로나19로 피해를 본 소상공인·중소기업에 대한 만기연장·상환유예 재연장을 시행한 첫날인 지난 4일 은행 영업점 등에서 혼란 없이 정상적으로 상담과 지원이 진행되고 있다고 5일 밝혔다.

전산시스템의 경우도 특별한 문제 없이 원활하게 처리 중이다.

앞서 금융당국은 지난달 27일 코로나19로 피해를 본 소상공인·자영업자에 대한 대출 만기를 최대 3년 연장하고 상환은 최대 1년 유예하며, 별도로 채무 조정을 희망하는 차주를 위해 30조원 규모의 채무 조정 프로그램인 '새출발기금'도 출범시켰다.

금감원은 "만기연장·상환유예와 관련해 차주들의 문의가 평소 수준으로 유지되고 있다"면서 "이달 초 만기 또는 상환 유예 기한이 도래하는 차주 등을 중심으로 지원 대상 여부에 대한 문의가 일부 있었다"고 밝혔다.

금감원 '중소기업 금융애로상담센터'에는 지난 4일 새출발기금 지원 대상 여부를 묻는 문의가 2건 접수되기도 했다.

금감원은 오는 12월까지 집중 상담 기간을 운영해 만기연장·상환유예의 연착륙 과정에서 우려되는 혼란을 최소화하고 지원 현황을 지속해서 모니터링할 방침이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