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EN:]언론단체들 "또 탄압 시작? 국익 해친 건 尹 대통령"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핵심요약

27일 용산 대통령실 앞 대통령 비속어 보도 관련 현업언론단체 긴급 기자회견 열려

27일 오전 서울 용산구 대통령실 앞에서 열린 '윤석열 대통령의 욕설·비속어 논란 책임전가 규탄' 현업언론단체 긴급 공동기자회견에 참석자들이 규탄구호를 외치고 있다. 황진환 기자27일 오전 서울 용산구 대통령실 앞에서 열린 '윤석열 대통령의 욕설·비속어 논란 책임전가 규탄' 현업언론단체 긴급 공동기자회견에 참석자들이 규탄구호를 외치고 있다. 황진환 기자현업언론단체들이 윤석열 대통령의 비속어 발언 사과를 한 목소리로 촉구했다.

현업언론 6개 단체는 27일 오전 긴급 공동기자회견을 열고 윤석열 대통령과 대통령실, 여당 국민의힘이 비속어 보도를 두고 언론에 화살을 돌린 것에 대해 "윤석열 대통령실이 미국 방문 과정에서 벌어진 욕설과 비속어 논란을 수습하기는커녕 진실게임과 책임공방으로 몰아가고 있다"며 "말을 뒤집고 논란을 키운 것은 대통령실과 집권 여당 국민의힘이다. 진상은 언론이 아니라 대통령과 대통령실이 '확실히' 밝혀야 할 상황"이라고 밝혔다.

이어 "자신들의 실책과 치부를 언론 탓으로 돌려 언론탄압과 방송장악의 불쏘시개로 삼아보려는 얕은 계산에 실소를 금할 수 없다"며 "국익을 해치는 것은 때와 장소를 가리지 못하고 럭비공처럼 튀어나오는 대통령의 거친 언사이지 이를 보도하는 언론이 아니다. 21세기 한복판에 권력의 의도대로 언론보도를 통제하는 게 국익이라고 착각하는 윤석열 정권의 시대착오적 언론관은 어찌해야 한다는 말인가"라고 반문했다.

또 이번 사건의 주체인 윤석열 대통령, 대통령실, 국민의힘을 향해 "사실 앞에 겸손할 줄 알고 잘못을 인정할 줄 알아야 한다. 권력 감시자와 비판자의 눈길을 의식해 늘 언행과 처신에 신중을 기해야 한다. 무엇이 국익을 위한 일인지 스스로 판단하고 바로잡을 수 있는 리더십을 갖춰야 한다"고 덧붙였다.

계속해서 MBC 등 비속어 보도를 전한 언론사들에게 책임을 묻는다면 강수를 둘 수밖에 없단 입장이다.

이들 단체는 "언론이 국익을 위하는 길은 저널리즘의 사명과 다르지 않다. 계속해서 언론 탓하며 재갈을 물리려 든다면 우리도 더 이상 참아낼 재간이 없다"며 "사태를 수습하는 유일한 방책은 대통령이 직접 나서 진솔하게 국민들에게 사과부터 하는 일이다. 그것이 권력의 추락을 막을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이자 주권자들에 대한 최소한의 도리일 것"이라고 사과를 촉구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대통령실 출입 영상기자단이 소속된 한국영상기자협회(이하 영상기자협회) 측도 참석했다.

영상기자협회 측은 "촬영된 원본 영상은 한국 시간으로 아침 뉴스를 맞추기 위해서 차 안에서 긴급하게 각 방송사에 무선 송출됐다. 엠바고(보도유예) 이전에 발언의 문제성이 퍼진 것은 이 영상을 각 언론사들이 모니터하는 과정에서 그랬다는 추측을 해볼 수 있다. 그러나 현장 기자들이 이를 조작하거나 왜곡할 수 있는 상황은 절대 아니다"라고 이야기했다.

그러면서 "언론사 출신도 많기 때문에 대통령실 홍보 인력들은 어떤 구조로 방송이 이뤄지는지 알텐데도 계속 영상 진위를 따져봐야 된다며 혼란을 부추기고 있다. 특정 언론사 기자를 정치적으로 좌표를 찍고 괴롭히는 건 언론자유를 탄압하고 위협할 수 있다. 이제 그만해야 한다. 잘못된 발언에 대한 사과와 논란을 증폭시킨 사람들에 대한 진상 조사와 처벌이 필요하다"라고 강조했다.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현지 시간) 미국 뉴욕 한 빌딩에서 열린 글로벌펀드 제7차 재정공약회의를 마친 뒤 대화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현지 시간) 미국 뉴욕 한 빌딩에서 열린 글로벌펀드 제7차 재정공약회의를 마친 뒤 대화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이밖에 단체들도 소리 높여 윤석열 대통령에게 책임있는 자세와 사과를 요구했다.

전국언론노동조합 측은 "대통령이 이런 사고를 쳐 놓고 그 책임을 완전히 전가하는 사례는 듣도 보도 못한 일이다. 문제 삼는 표현대로 140여개 언론이 보도를 했는데 그러면 모두 작당해 동맹훼손을 시도했다는 이야기냐"면서 "국민들을 뭘로 보고 이런 말장난으로 상황을 모면하고 회피하는 거냐. 진솔하고 솔직하게 사과하고 재발방지 약속하라. 특정 언론사를 표적 삼아 언론탄압과 방송장악 구실로 만들겠다는 뻔한 수가 노골적으로 보인다"라고 일침했다.

한국기자협회 측은 "이 정권이 국민을 우습게 보고, 언론을 장악 대상으로 보고 있기 때문에 사과를 하지 않는 것"이라며 "진상규명이란 발언에 소름이 끼쳤다. 그들의 주특기가 수사다. 사자성어로 적반하장, 언론을 겁박, 탄압하고 재갈 물리기가 시작됐다. 손바닥으로 하늘이 가려지겠냐. 지지율 30% 대통령이 온 국민 상대로 청각테스트를 한다. 언론에 재갈 물리기 전에 본인 입부터 단속하라"고 꼬집었다.

한국PD연협회 측은 "대통령이 국제 무대에서 '막말'로 국격을 훼손한 것을 거짓으로 덮으려 방송 장악 빌미로 삼으려 한다면 탄핵 사유가 될 수 있다. 직접 해명하고 사과해야 한다. 거짓으로 화를 키웠다. 지금이라도 늦지 않았으니 솔직하게 잘못을 시인하고 용서 구하라"고 조언했다.

전국신문통신노조협의회 측은 "사과 한 마디면 넘어갈 것을 이렇게 끌고 오고 있다. 국민 생명이 걸려있거나 대규모 방산 계약 등 국익에 영향을 줄 수 있을 때 기자들이 보도 유예를 받아들인다. 대통령이 한 발언이 국익과 무슨 상관이냐"면서 "'안에서 새던 바가지가 밖에서도 여전히 새더라' 그 사실을 보도하지 말아야 한단 말이냐. 제발 정치 좀 대국적으로 하시라"고 비판했다.

윤석열 대통령은 지난 21일(현지 시간) 뉴욕에서 진행된 '글로벌펀드 재정공약회의'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48초 간 환담을 가졌다. 이후 이동 중에 박진 외교부 장관에게 "국회에서 이 XX들이 승인 안 해주면 바이든은 쪽팔려서 어떡하나"라고 말했고, 이 장면이 카메라로 잡혀 국내외 언론에 보도됐다.

이를 최초 보도한 MBC에 국민의힘 의원들이 더불어민주당과 '정언유착' 의혹을 제기하는 등 비난이 쏟아졌다. 윤 대통령도 "사실과 다른 보도로서, 동맹을 훼손한다는 것은 국민을 굉장히 위험에 빠뜨리는 일"이라며 "이 부분에 대한 진상 등을 더 확실하게 밝혀져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해당 발언을 부인했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