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 뉴딜' 대표 'AI 학습용데이터 구축' 예산 반토막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올해 310종 5797억 원에서 내년은 150종 2805억 원으로 51.6%나 줄어

기획재정부 제공기획재정부 제공
전임 문재인 정부가 적극 추진했던 '한국판 뉴딜' 중 '디지털 뉴딜' 분야 대표 사업 중 하나였던 'AI(인공지능) 학습용데이터 구축' 예산이 반토막 났다.

기획재정부는 23일 '2022년 핵심사업평가 최종 보고회'를 통해 "내년 예산안에 AI 학습용데이터 150종을 구축하는 데 2805억 원이 편성됐다"고 밝혔다.

올해 310종, 5797억 원과 비교하면 51.6%나 줄어든 규모다.

AI 학습용데이터 구축 예산은 지난해 190종, 2925억 원에서 올해 두 배 수준으로 급증했는데 윤석열 정부가 집권 이후 처음 편성한 내년 예산안에서는 규모가 지난해보다도 작아졌다.

기재부는 이와 관련해 "2025년까지 1300종의 데이터 구축을 추진했지만, 품질 검증 미미 등으로 구축된 데이터 활용 수요가 저하됐다"고 지적했다.

이에 따라 AI 학습용데이터를 수요가 큰 기반기술 위주로 우선 구축하되 내년 물량을 감축하고, 고품질 데이터 구축을 위한 검증 인프라 강화를 추진하기로 했다는 설명이다.

전기 승용차 구매보조금 600만 원에서 500만 원으로↓


스마트이미지 제공스마트이미지 제공
한편, 정부는 수송 부문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 친환경차 구매보조금 및 충전인프라 지원 방식을 개편하기로 했다.

전기차는 구매보조금 지원 대상이 승용차는 올해 16만 5천 대에서 내년 21만 5천 대로, 상용차는 4만 3천 대에서 5만 8천 대로 각각 5만 대와 1만 5천 대 늘어난다.

다만, 승용차 구매보조금 지원 액수는 주요국 지원 수준 등을 고려해 기존 600만 원에서 500만 원으로 100만 원 줄어든다.

이와 함께 정부는 전기차 충전 편의 제고를 위해 급속 충전기를 1200기에서 두 배 수준인 2100기로 확대하고, 완속 충전기 역시 3만 7천 기에서 6만 기로 늘릴 계획이다.

수소차는 상용차 중심으로 지원을 확대하기 위해 승용차 구매보조금 지원 대상은 올해 2만 8천 대에서 내년 1만 6천 대로 줄이는 대신 상용차는 350대에서 920대로 대폭 늘리기로 했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