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픈 역사 기억하겠습니다"…일본군 위안부 기림일 행사 열려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전국 첫 일본군 위안부 기림일 조례 제정 이후 7회째 행사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일 행사. 경남도청 제공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일 행사. 경남도청 제공
올해로 7회째인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일 행사'가 14일 경남에서 열렸다.
 
8월 14일은 1991년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고(故) 김학순 할머니가 위안부 피해 사실을 최초로 공개 증언한 날이다.

2012년 12월 대만에서 열린 제11차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아시아연대회의에서 이날을 세계 위안부 기림일로 지정했다.

경남도는 2015년 전국 처음으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일 내용을 담은 조례를 제정했다. 이후 2016년 1회 행사를 시작으로 올해 7회째를 맞았다.

'각인'이라는 주제로 열린 이번 행사에서는 일본군 위안부와 관련해 올바른 역사 인식 확립에 이바지한 학생 2명이 도지사 표창을 받았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일 행사. 경남도청 제공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일 행사. 경남도청 제공
위안부 피해자들을 잊지 않고 기억하겠다는 다짐의 시간으로 '기억하겠습니다'라는 문구가 적힌 노란색 나비 모양 카드를 함께 들어 올리는 퍼포먼스도 펼쳐졌다.

경남도 최만림 행정부지사는 "이번 기림일 행사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분들에게 조금이나마 위로가 될 수 있기를 기원하며 지난 역사를 잊지 않기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도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의 안정적인 생활을 돕고자 생활안정지원금, 간병비 등 경제적 지원과 돌봄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위안부 관련 자료들을 체계적으로 보존하고 관리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