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우에 남한산성 성벽도 붕괴…보수까지 6개월 걸려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8일 오후 남한산성 성벽 15m 가량 붕괴

폭우로 붕괴된 세계문화유산 남한산성 성벽. 경기도 제공폭우로 붕괴된 세계문화유산 남한산성 성벽. 경기도 제공
기록적인 집중호우로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이자 국가사적 57호인 남한산성 성곽이 붕괴됐다.

12일 경기도남한산성 세계유산센터에 따르면 이번 폭우로 광주시 남한산성면 산성리 산9 일대 성벽 15m, 높이 5m 정도가 붕괴됐다.

붕괴 시점은 8일 오후 11시 34분으로 추정되며, 붕괴 지점은 동문과 장경사 사이 송암정 터 인근이다.

지난 8일 0시부터 12일 0시까지 광주시의 누적 강우량은 643㎜로 집계됐다. 이는 도내에서 가장 많은 수치다. 성벽 붕괴 당시 광주지역에는 시간당 101.5㎜의 강우량을 기록했다.

세계유산센터는 탐방객 출입을 통제하고 긴급 보수를 추진할 예정이다. 보수에는 약 6개월이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

이밖에 남한산성 도립공원 내 탐방로 계단 등 시설과 수목이 다수 훼손돼 피해 조사가 진행 중이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