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힘, 비대위 전환 위한 당헌개정까지 완료…주호영 위원장까지 오늘 임명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제3차 전국위원회의에서 서병수 전국위원회 의장이 개회 선언을 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제3차 전국위원회의에서 서병수 전국위원회 의장이 개회 선언을 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
국민의힘이 9일 비상대책위원회 체제 전환을 위한 법적 절차를 마무리했다.

국민의힘 전국위원회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회의를 열고 당 대표 직무대행이 비대위원장을 임명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의 당헌개정안을 통과시켰다.

전국위는 총 3회에 걸쳐 당원들을 상대로 ARS(자동응답) 투표를 진행해 위원 정수 총 707명 중 509명이 투표에 참여하고 의결정족수 과반(354명)이 넘는 457명이 당헌 개정에 찬성했다.

주호영 의원. 연합뉴스주호영 의원. 연합뉴스
비대위 체제 전환을 위한 절차가 마무리되면서, 권성동 당 대표 직무대행은 오후 2시 의원총회에서 5선의 주호영 의원을 위원장으로 추인 받는다는 방침이다.

이어 전국위는 오후 3시30분부터 회의를 다시 열고 ARS 방식으로 임명 안건을 표결한다.

주 의원을 위원장으로 한 비대위는 이번 주 안에 비대위원 임명과 상임전국위 임명 안건 의결까지 속전속결로 처리한다는 계획이다.

이로써 이준석 대표의 복귀는 6개월 당원권 정지 징계가 끝나는 것과 상관 없이 사실상 불가능하게 된다. 이 대표는 비대위 출범 절차의 정당성을 따지며 법원에 효력정지 가처분신청을 한다는 방침이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