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 대통령 지지율 28%…취임 후 첫 30%대 아래로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핵심요약

윤 대통령, 국정수행 긍정 평가 30%선 무너져
갤럽 조사, 긍정 28%‧부정 62%…문자파동 등 악영향

윤석열 대통령이 28일 오전 울산시 현대중공업에서 열린 차세대 이지스구축함 정조대왕함 진수식에 참석, 축사에 앞서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윤석열 대통령이 28일 오전 울산시 현대중공업에서 열린 차세대 이지스구축함 정조대왕함 진수식에 참석, 축사에 앞서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의 지지율이 취임 후 처음으로 30% 아래로 하락했다.
 

여론조사 기관 한국갤럽이 이날 발표한 결과(지난 26~28일,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심위 홈페이지 참조)에 따르면 윤 대통령의 국정수행에 대한 긍정 평가는 28%, 부정 평가는 62%를 기록했다.
 
윤 대통령의 국정수행에 대한 긍정 평가는 지난 6월 중순 53%를 기록한 이후 약 한 달 간 지속적으로 하락했다. 지난주 조사에선 32%를 기록하며 하락세가 진정된 것으로 보였지만, 이번주에 4%포인트 하락하며 30%선이 깨졌다.
 
부정 평가 항목을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인사(21%), 경험·자질 부족·무능함(8%), 경제·민생을 살피지 않음(8%), 독단적·일방적(8%), 소통 미흡(6%), 전반적으로 잘못한다(5%), 경찰국 신설(4%) 등 순이었다. 최근 권성동 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의 '내부총질' 문자메시지 노출(3%)도 하락 요인으로 새로 진입했다.
 
갤럽 측은 경찰국 신설과 권 원내대표의 문자 메시지 노출 등이 부정 평가에 영향을 줬다고 분석했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