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EN:]아이리스, '두려움 없는 당당함' 무기로 설레는 데뷔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핵심요약

그리스어 이리스에서 착안한 팀명, 내면의 영혼 비추는 빛나는 여신들이라는 뜻
BTS-세븐틴-NCT-트와이스-레드벨벳 등과 작업한 아이코닉 사운즈가 프로듀싱 참여
타이틀곡 '워너 노', 화려한 색채 악기가 조화롭게 어우러진 얼반 트랙
뮤직비디오 100만 뷰 돌파 시, 버스킹해보고 싶어

4인조 아이리스가 6일 오전, 서울 중구 크레스트72에서 데뷔 앨범 쇼케이스를 열었다. 저스티스 레코즈, 멜로우엔터테인먼트 제공4인조 아이리스가 6일 오전, 서울 중구 크레스트72에서 데뷔 앨범 쇼케이스를 열었다. 저스티스 레코즈, 멜로우엔터테인먼트 제공걸그룹 레드스퀘어와 굿데이 등으로 가요계에 데뷔했던 멤버(아이엘·윤슬·리브)들과, 새 얼굴인 막내 니나가 뭉쳐 '아이리스'(IRRIS)로 가요계에 도전장을 냈다. 내면의 영혼을 비추는 빛나는 여신들을 표방한 '프리즘 걸그룹'으로 자리매김하겠다는 각오다.

6일 오전 11시, 서울 중구 크레스트72에서 아이리스의 데뷔 쇼케이스가 열렸다. 방송인 박슬기가 MC를 맡은 이날 행사에서 아이리스는 첫 번째 미니앨범 '워너 노'(WANNA KNOW)의 타이틀곡 '워너 노' 무대와 뮤직비디오를 처음으로 공개했다.

아이리스는 그리스어 이리스(Ἶρις)에서 착안한 팀명이다. 영혼과 연결, 자유와 해방을 뜻하는 심볼은 모든 멤버가 '환상 속의 나'와 '실제의 나'가 하나가 되었을 때 새로운 세계를 뚫고 나갈 수 있다는 포부를 담았다. 리더 아이엘은 "여러분에게 무한한 빛과 행복을 드리고 싶다"라고 말했다.

지난해 JTBC 드라마 '아이돌 : 더 쿱' 속 걸그룹 코튼캔디 채아 역을 맡았던 아이엘, 호주 법대 출신이라는 독특한 이력을 지닌 니나, 탄탄한 보컬 실력과 댄스 실력을 갖춘 리브, 햇빛이나 달빛에 비춰 빛나는 작은 물결이라는 뜻의 이름을 지닌 윤슬까지 총 4명으로 이루어져 있다.

아이리스가 데뷔곡 '워너 노' 무대를 선보이고 있다. 저스티스 레코즈, 멜로우엔터테인먼트 제공아이리스가 데뷔곡 '워너 노' 무대를 선보이고 있다. 저스티스 레코즈, 멜로우엔터테인먼트 제공데뷔 앨범에는 동명의 타이틀곡 '워너 노'와 수록곡 '바이 바이'(BYE BYE), '스테이 위드 미'(STAY WITH ME)와 '워너 노'의 인스트루멘털 버전까지 총 4곡이 실렸다. 이번 앨범의 전체적인 프로듀싱은 그동안 BTS-세븐틴-NCT-트와이스-레드벨벳 등 다수 K팝 그룹과 작업한 아이코닉 사운즈가 참여했다.

'워너 노'는 역동적인 그루브와 비트감 화려한 색채의 악기들이 조화롭고 미니멀하게 어우러진 얼반 트랙으로, 모든 것을 주며 사랑했던 상대의 답답함을 재치 있게 표현한 곡이다. 윤슬은 "모든 분들이 들었을 때 자연스럽게 리듬 탈 수 있는 곡"이라며 "처음 들었을 땐 초반은 되게 밝은 분위기 곡이어서 우와 하다가 후렴에서 임팩트 있는 부분이 있어 이목을 집중시키는 반전 매력이 있다"라고 소개했다.

'바이 바이'는 사랑하는 이를 떠나보내며 함께했던 시간만큼 힘든 날을 보낼, 이별한 모든 이들을 위한 곡이다. 신시사이저와 경쾌한 드럼의 조화가 매력적이다. '스테이 위드 미'는 '바이 바이'와는 다르게 노을이 예쁘게 진 해변에 앉아 기타를 치며 서로를 향한 감정을 확인하며 노래하는 곡이다.

왼쪽부터 아이엘, 윤슬. 저스티스 레코즈, 멜로우엔터테인먼트 제공왼쪽부터 아이엘, 윤슬. 저스티스 레코즈, 멜로우엔터테인먼트 제공타이틀곡을 '워너 노'로 선정한 이유를 두고 아이엘은 "처음 들었을 때부터 '어, 이거 뭐지?' 했다. 노래 듣고 익숙해지지도 않았는데 차에서 흥얼거렸다. 그러다 안무를 (진도) 나가다 보니까 안무도 굉장히 중독성 있는 거다. 이걸 타이틀로 무조건 했으면 좋겠다. 데뷔곡으로 저희 아이리스를 보여줄 수 있다고 생각이 들어서 '워너 노'를 타이틀로 정하게 됐다"라고 설명했다.

데뷔한 소감을 묻자, 아이엘은 "일단 저희 네 명이서 정말 합도 많이 맞추고 팀워크를 많이 맞추려고 진짜 많이 연습하고 보컬, 춤, 특기와 개인기 연습하면서 아이리스라는 한 팀을 정말 잘 보여드리기 위해 준비 많이 했다. 아이리스의 첫 시작 예쁘게 봐주셨으면 좋겠다"라고 답했다.

윤슬은 "사실 오늘 쇼케이스 장소 오기까지도 실감이 안 났다. 무대 딱 하고 나니까 이제야 좀 떨리는 것 같고 설레는 것 같다. 저희 아이리스 시작을 예쁘게 잘 봐주셨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리브는 "저희 네 명의 합이 생각보다 너무 잘 맞는다. 저희 아이리스 시작을 예쁘게 봐주셨으면 좋겠다"라고, 니나는 "같이 재밌게 활동하는 거 지켜봐 주셨으면 좋겠다. 떨리는 것보다 더 설렌다"라고 전했다.

4세대 걸그룹이 쏟아지는 와중에 아이리스만이 가진 특별함은 무엇일까. 윤슬은 "두려움 없는 당당함이라고 말씀드리고 싶다. 저희 딱 보셨을 때 멤버 네 명이 정말 각기 다른 매력을 갖고 있다. 누구 한 명뿐만 아니라 네 명 모두에게 취향 저격당할 수 있지 않을까"라고 밝혔다. 이어 "대중분들이 아이리스라는 그룹에 이런 보석이 있구나, 뭐든 잘하는구나 하는 이미지를 각인시키고 싶다"라고 덧붙였다.

왼쪽부터 아이리스 리브, 니나. 저스티스 레코즈, 멜로우엔터테인먼트 제공왼쪽부터 아이리스 리브, 니나. 저스티스 레코즈, 멜로우엔터테인먼트 제공아이엘은 "안무 선생님께서 저희 가르쳐주실 때 '딱 3분만 참아라'라고 하신다. 무대 위에서 할 때 지칠 수도 있는데 '3분만 참고 버티자, 3분 있다 쉬자' 하는 말만 생각하면 무대 위에서 천하무적이 되는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번 앨범으로 이루고 싶은 목표는 무엇일까. 윤슬은 "저희끼리 공약, 목표 이런 얘기 굉장히 많이 했다. 해 보고 싶은 게 너무 많다. 뮤직비디오 100만 뷰가 된다면 버스킹을 한번 해 보고 싶다"라고 바랐다.

아이리스의 데뷔 앨범 '워너 노'는 오늘(6일) 저녁 6시 각종 음악 사이트에서 공개된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