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바스 75%' 러시아에 넘어갔다…우크라 리시찬스크 철수 인정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돈바스 핵심 격전지인 리시찬스크 러시아에 넘어가
벨라루스 참전 가능성 시사하며 군사적 긴장 높아져

연합뉴스연합뉴스
러시아의 돈바스 점령에 속도가 붙고 있다. 러시아는 최근 리시찬스크시(市)를 포위하는 등 돈바스 루한스크주(州) 전역을 점령한 것으로 보인다.

영국 BBC 방송과 로이터 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우크라이나는 3일(현지시간) 오후 동부 루한스크의 최후 거점인 리시찬스크를 러시아에 빼앗겼다고 인정했다.

우크라이나군 당국자는 "거센 전투 끝에 우크라이나군이 기존에 차지했던 거점과 전선에서 부득불 물러나게 됐다"면서 "포병·항공 전력은 물론, 병력에서도 열세인 까닭에 병사들의 생명을 보전하기 위해 철수를 결정했다"고 말했다.

핵심 전략 요충지 리시찬스크를 확보하면서 러시아군은 루한스크 전역을 장악하게 됐다.

돈바스는 루한스크와 도네츠크로 나뉜다.

현재 루한스크 전역이 러시아에 넘어갔고, 도네츠크에서도 절반 정도 러시아군이 장악하고 있다고 분석된다. 따라서 러시아군이 차지한 돈바스 지역은 전체의 약 75%에 이른다.

러시아군 병사들이 3일(현지시간) 루한스크인민공화국(LPR) 정부 수중에 들어간 우크라이나 동부 빌로호리우카 마을의 관공서 옥상에 자국 국기와 승전기를 게양하고 있다. 러시아 국방부 공보실 제공러시아군 병사들이 3일(현지시간) 루한스크인민공화국(LPR) 정부 수중에 들어간 우크라이나 동부 빌로호리우카 마을의 관공서 옥상에 자국 국기와 승전기를 게양하고 있다. 러시아 국방부 공보실 제공
하지만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전술적 후퇴일 뿐"이라면서 "우리는 전술을 보강하고 현대적 무기를 더 지원받아 복귀해 그 땅을 되찾을 것"이라고 재탈환을 강조했다. 미국이 제공하기로 한 고속기동포병로켓시스템(HIMARS·하이마스) 등 최신 무기를 활용해 반격에 나서겠다는 것이다.

한편, 친러시아 국가 벨라루스가 참전 가능성을 시사하면서 군사적 긴장감이 높아지고 있다.

알렉산드르 루카셴코 벨라루스 대통령은 3일 언론 인터뷰에서 "형제국 러시아와 하나로 행동해 왔고 앞으로도 그렇게 할 것"이라며 "나는 이미 오래전에 러시아의 '특수 작전'에 참여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그는 또 "사흘 전 우크라이나군이 벨라루스의 군사 목표물을 공격하려 했고, 다행히도 우리 방공시스템이 우크라이나군 미사일을 모두 요격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벨라루스는 우크라이나 전쟁에 휘말리지 않으려 하지만 서방이 벨라루스를 침공하면 맞서 싸우겠다"고 강조했다.

전쟁 개시 이후에 벨라루스는 러시아와 밀착하는 모습이다. 28년째 권좌를 지키고 있는 루카셴코 대통령은 2월 28일 개헌 국민투표를 통해 자국에 러시아군이 영구 주둔하고 러시아의 핵무기를 벨라루스에 배치할 수 있는 길을 열었다. 이에 러시아는 벨라루스의 핵전력 제공을 약속하는 등 군사적 지원을 강화하고 있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