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장 인수위 "조치원역 KTX 정차 내년 하반기 실현 목표"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남부권 관문될 KTX 세종역 설치도 추진

세종시장직 인수위 류제화 대변인(가운데)이 24일 교통문제대책TF 분야 언론 브리핑을 하고 있다. 인수위 제공세종시장직 인수위 류제화 대변인(가운데)이 24일 교통문제대책TF 분야 언론 브리핑을 하고 있다. 인수위 제공
세종시장 인수위원회가 최민호 당선인의 핵심 공약 중 하나인 '조치원역 KTX 정차'를 내년 하반기까지 실현하기로 하고 구체적인 시행전략 마련에 나섰다. 또 KTX 세종역 신설도 추진하기로 했다.

인수위는 24일 인수위 사무실에서 브리핑을 열고 "조치원역 KTX 정차를 내년 하반까지 실현해 세종 북부권 관문역으로 활용하고, 이를 통해 이 일대 지역경제를 활성화하는 계기로 삼겠다"고 밝혔다.

이어 "남부권 관문이 될 KTX 세종역은 충청권 4개 시·도지사의 합의를 통해 'KTX 세종역 설치 공동건의'를 추진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KTX 세종역 설치 문제는 그동안 충북도 등 인근 자치단체의 반발과 예비타당성 조사에서 경제성이 없다는 평가를 받으면서 추진에 어려움을 겪어왔다.

인수위 측은 "상당히 오래전 조사를 했고, 지금은 5년 정도 흘렀기 때문에 여건이 괜찮다"며 "국회의 분원(세종의사당), 대통령실 제2집무실 등 여건이 바뀌었기 때문에 잘 나오지 않겠냐는 그런 기대가 있다"고 말했다.

광역철도 및 도로 확충 방안으로는 대전~세종~충북 광역철도를 임기 내 착공하도록 하고, 수도권 전철의 천안~세종 연장 운영계획을 국가 철도망 구축 계획 등에 반영될 수 있도록 실행 계획을 구체화할 방침이다.

또 당선인이 공약한 대전~당진 고속도로 첫마을IC 신설과 세종 포천 고속도로 장군JC~북세종IC 조기 개통을 통해 접근성을 끌어올린다는 계획이다.

이외에도 인수위는 요일·시간대별 최적의 신호 운영을 통한 교차로 신호체계 운영 선진화, 도로 안전시설의 합리적 배치 방안, 시내버스 요금 무료화, 세종~대전·청주 연결 광역급행버스(M-BUS) 도입 추진, 저상버스·장애인 콜택시 도입 확대 및 택시 증차 방안 등을 검토하고 있다.

류제화 대변인은 "교통 문제 대책 분야는 최민호 당선인의 개선 의지가 강하고 '인수위에 바란다'를 통해서도 시민들이 가장 많이 개선을 요구하고 있는 영역"이라며 "인수위 활동을 통해 시민의 편리한 이동권 보장을 위한 다양한 정책 방안을 마련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