준결승 2시간 전에 출전 통보받은 황선우 "예선보다 기록 빨라 만족"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황선우. 연합뉴스황선우. 연합뉴스
황선우(19·강원도청)가 2022 국제수영연맹(FINA) 세계수영선수권 대회에서 예비 명단 1순위로 남자 자유형 100m 준결승에 진출하는 행운을 누렸지만 결승에 오르지는 못했다.

황선우는 22일(한국시간) 헝가리 부다페스트에서 열린 대회 남자 자유형 100m 준결승에 출전해 48초08의 기록으로 1조 4위, 전체 선수 16명 가운데 11위에 머물렀다.

이로써 상위 8명에게 주어지는 결승행 티켓 확보에 실패했다.

황선우는 앞서 열렸던 예선에서 48초61의 기록으로 공동 17위에 머물러 준결승행 티켓을 따지 못한 상태였다.

하지만 미국의 세계적인 수영 스타 케일럽 드레슬이 의학적 이유로 기권하면서 황선우에게 기회가 왔다.

공동 17위 선수 2명이 재경기를 펼쳐 승자가 준결승에 진출해야 했지만 황선우와 함께 공동 17위에 올랐던 호주의 잭 인서티가 재경기에는 나서지 않겠다고 밝히면서 황선우가 행운의 주인공이 됐다.

황선우는 준결승 시작 2시간 전에 소식을 듣고 급하게 출전 준비를 했음에도 예선보다 기록을 단축시키며 분전했다.

황선우는 매니지먼트사 올댓스포츠를 통해 "갑자기 경기를 뛰게 됐는데, 경기 시작 두시간 전에 준결승에 출전할 수 있다고 들었다. 허겁지겁 장비를 챙겨서 수영장에 도착했을 때에는 경기가 한시간 반정도 남았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마음을 조금 가라 앉히고 차근차근 되뇌이며 몸을 풀고 시합에 임했는데 예선전 기록보다 0.6초 가량 빠른 기록이 나와 나름대로 만족스러운 결과였다. 이제 개인전은 모두 끝났으니까 앞으로 있을 단체전에서 좋은 결과 보여드리고 싶다"고 밝혔다.

황선우는 남자 자유형 100m 결승 진출 실패로 이번 대회 개인 종목 출전을 모두 마쳤다. 황선우는 지난 21일 남자 자유형 200m에서 은메달을 획득해 한국 수영 선수로는 박태환 이후 11년 만에 처음으로 이 대회 메달을 획득했다.

황선우는 오는 23일 계영 800m 단체전에 출전할 예정이다.

0

0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