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해 공무원 진실, 文 전 대통령 답하라" 여당 집중공세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권성동 원내대표 "국민적 의혹 앞에 문 전 대통령 입장 표명해야"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 국회사진취재단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 국회사진취재단
국민의힘은 18일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을 전임 정부에 의한 '월북 공작'으로 규정하고 문재인 전 대통령의 직접 해명을 요구했다.

권성동 원내대표는 이날 자신의 SNS에서 "문 전 대통령은 답해야 한다"며 "세월호의 진실은 인양하겠다면서, 왜 서해 피격 공무원의 진실은 무려 15년 동안 봉인하려고 했나"라고 물었다.

또 "'사람이 먼저다'라고 외치고 또 외쳤으면서 왜 목숨의 무게는 정치적 유불리에 따라 달라졌나"라고 되물으며 "지금 국민이 알고 싶은 것은 SNS에 올라오는 전 대통령의 일상이 아니다. 국민적 의혹 앞에 문 전 대통령은 입장을 표명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지난 2020년 9월 발생한 피격 사건 당시 해양경찰청은 '자진 월북'이라는 수사 결과를 발표했으나, 1년 9개월 만에 국방부와 해경은 "월북 의도를 찾지 못했다"며 당시 결론을 뒤집고 사과했다.

특히, 권 원내대표는 민주당을 향해 대통령기록물로 지정된 사건 관련 청와대 보고자료 열람에 협조할 것을 촉구했다. 대통령기록물을 열람하려면 국회 재적 인원 3분의 2 이상의 동의가 필요한 만큼, 절대 과반인 민주당의 동의 없이는 열람이 불가능하다.

권 원내대표는 "민주당이 떳떳하다면 마다할 이유가 없다. 오히려 민주당을 향한 국민적 의혹을 해명할 기회"라면서 "전직 대통령의 잘못을 은폐할 것인가, 아니면 대한민국 국민의 명예회복인가. 민주당이 대한민국의 공당이라면 답은 분명히 하나일 것"이라고 압박했다.

윤영석 최고위원은 SNS에서"당시 文(문 전 대통령)과 민주당은 종전선언에 매달려 북한 눈치 보기에 급급하던 때라 文정부 해경과 국방부가 우리 공무원을 억울하게 '월북'으로 몰아간 것 아닐까"라고 주장했다.

하태경 의원은 '당시 청와대 민정수석실 지침으로 자진 월북 결론을 내렸다'는 한 언론 보도를 인용해 "독재 정권과 맞서 싸웠다는 자부심으로 정권을 잡은 문재인 정부의 추악한 민낯이 드러나고 있다"고 적었다. 서해 5도를 지역구로 둔 배준영 의원도 "누가 월북으로 몰아갔고 진실을 조작·은폐했는지 제대로 된 국정감사와 기록물 열람을 통해 명백히 밝혀져야 한다"고 말했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