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터뷰]'솔로 데뷔' 박현규 "제가 여러분께 친근해졌으면 좋겠어요"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핵심요약

지난 7일 솔로 데뷔곡 '여기까지 해요' 발매한 가수 박현규 <하>
이름 석 자 걸고 첫 음원 발표, 책임감 더 커
제일 매력 보여줄 수 있는 '라이브' 무대에 더 많이 서고 싶어
올 하반기까지 앨범을 더 자주 내는 것이 목표

지난 7일 솔로 데뷔곡 '여기까지 해요'를 낸 가수 박현규. MA엔터테인먼트 제공지난 7일 솔로 데뷔곡 '여기까지 해요'를 낸 가수 박현규. MA엔터테인먼트 제공"이번 노래를 많이 알리고 싶어요."
"솔직히 말하면 박현규를 (대중이) 아셔야 해요. 제 노래도 알아야겠지만" (웃음)

"목소리에도 자신 있어요. (여러분이) 목소리만 듣고 '그 사람 노래잖아?' 하면 좋겠어요."

'다시 노래하는' 기회를 준다는 취지로 기획된 JTBC 오디션 '싱어게인 2-무명가수전'에서 최종 4위를 기록한 가수 박현규. 그룹 브로맨스로 가요계에 데뷔한 지 6년 만에 첫 솔로곡 '여기까지 해요'를 지난 7일 발매했다. 다른 멤버들과 함께여서 1/n만큼의 무게를 졌던 그는 이제 오롯이 자신의 이름 석 자를 책임져야 하는 위치에 섰다.

그래서일까. 최근 서울 마포구의 한 카페에서 CBS노컷뉴스와 만난 그는 자기 PR에 적극적이었다. 대중의 '선택'을 받기를 원한다는 마음을 숨기지 않고 드러냈고, 그렇게 하기 위해 열심히 노력할 것이라고도 강조했다. 자신의 노래가 알려지는 것도 중요하지만, 사람들은 좀 더 익숙한 대상의 노래에 더 귀 기울이게 되니까 본인이 더 친근한 존재가 되었으면 좋겠다고도 부연했다.

절박했던 그에게 다가온 '싱어게인2'란 기회

정작 본인은 톱6에 들리라고는 예상하지 못했다. 박현규는 "2라운드에서 안경 벗고 인사했다. (시청자에게) 인사하는 게 마지막일 것 같은데, 안경 쓴 모습만 보여주면 안 될 것 같았다. '슈퍼어게인'을 받은 게 자신감을 얻은 큰 계기였다. 누군가의 지지를 받고 있다는 느낌이었다. 덕분에 3라운드 때 칼을 갈고 나올 수 있었다"라고 돌아봤다. 심사위원단이 딱 한 번만 쓸 수 있는 '슈퍼어게인'은, 탈락자를 즉시 구제할 수 있는 제도다.

여러 무대 중 '요즘' 특히 마음에 드는 무대는 '오르막길'(원곡 정인)과 '그녀의 웃음소리뿐'(원곡 이문세)이었다. 박현규는 "4라운드 때 배운 게 진짜 많았다. 사실 3라운드 때만 해도 약간 갇혀 있었다. '노래 잘해야지' '어떻게든 올라가야지' 했는데 3라운드가 끝나고 이선희 선생님께서 '가창 너무 잘하고 가진 걸 너무 잘 쓴다'고 하셨다. 2라운드 때도 '현규씨 너무 잘하는데 약간의 살짝의 흔들림도 없고 칼같이 지키니까 (오히려) 1% 부족하다'고 하셨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4라운드 때 느꼈던 게 사람이 긴장하니까 눈을 감게 되더라. 무대 위에서 핀 조명 쏘듯이 오롯이 내게 집중했는데, 노래 끝나니까 이선희 선생님이 '이제야 좀 그런 게 보인다'고 하셨다. '좀 더 나 자신에게 집중하라는 거구나'라고 생각했다. 5라운드 때부터 감정을 더 쓰기 시작했던 것 같다. 그래서 4라운드 노래가 기억에 남는다"라고 말했다.

박현규가 마음에 드는 무대라고 꼽은 '오르막길'과 '그녀의 웃음소리뿐'. '싱어게인2' 캡처박현규가 마음에 드는 무대라고 꼽은 '오르막길'과 '그녀의 웃음소리뿐'. '싱어게인2' 캡처'싱어게인2'에 나온 후, 박현규는 비로소 자신을 향한 의문을 해소할 수 있었다. '과연 계속 노래해도 될까?'에서 '앞으로 노래를 계속해도 되겠다'로 생각이 바뀌었다. 그는 "'싱어게인2' 때는 지금까지와는 다르게 했다. 하던 대로 안 했다. 예전과 똑같이 노래하면 안 된다는 계획이 설 때부터 자신감이 생겼던 것 같다"라며 "자신감 생긴 만큼 구현해내야 하니까 스트레스도 많이 받았지만…"이라고 전했다.

만만찮은 부담감을 안고 치른 경연이었으나, 확실히 '단련된' 것은 맞다. '싱어게인2' 전국 투어 공연 때마다 느낀단다. 박현규는 "항상 (콘서트가) 처음 같다. 경연으로 (실력을) 이루게 된 콘서트인가 싶기도 하다. 또 다른 긴장이다. '잘해야겠다'도 맞는데 ,'더 전달을 잘하고 싶다' '사람들이 들었을 때 (무언가를) 남기고 싶다'는 마음이 크다"라고 밝혔다.

여러분의 플레이리스트에 들어가고 싶습니다

박현규는 '여기까지 해요'로 온전히 자기가 부른 곡을 세상에 내보냈다. 그는 "팀 타이틀이라는 게 저를 기대게 만들어 주는데 박현규라는 이름으로는 처음이다 보니까 이름에 대한 책임감이 좀 더 큰 것 같다. 그룹은 책임감을 나눠가질 수 있다. 넷이서 했을 때보다 (저 스스로) 무대를 채워야 하니까 여러 가지를 신경 쓰는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제 6월, 2022년은 아직 반년이 남았다. 박현규는 더 자주, 새 음악으로 대중과 만나고 싶은 마음이다. 그는 "하반기까지 앨범을 최대한 잦게, 많이 내고 싶다. 되게 틈틈이. 이런 가수가 있다는 걸 알리려면 작업물이 많아야 한다"라며 "어떤 장르로 기억되는 가수는 아니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있다. (자칫 장르에) 갇힐 것 같다. 목소리에도 자신이 있다. 목소리 듣고 '그 사람 노래잖아?' 해 주시면 좋겠다"라고 바랐다.

박현규는 브로맨스 앨범은 물론 문별, 블락비, 김나영, 원어스 등 다양한 가수 곡 작업을 한 작가이기도 하다. 그는 "작사 작곡 장르가 다양하다. 팝, 힙합 썼다가 발라드 썼다가 한다. 우선 보컬리스트로서 역할을 충실히 해서, 주어진 곡을 열심히 해석해서 좋은 무대를 만드는 게 제 목적이다. 대중 가수면 팝, 기성 가요를 잘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라며 "목소리는 바뀌지 않아도 제 안에서 변화를 주려고 한다. 다채로운 매력을 보여드리고 싶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목소리가 특이해서, 목소리가 좋아서가 아니라 제가 친근해졌으면 좋겠다. '아는 사람'이 되는 게 어렵다. 너무 어려운데, 그래서 좋은 곡이 필요한 것 같다. (저는) 장르 제한이 별로 없어서 어떤 장르를 했다가 '예전만 못하네' 평을 들으면 또 다른 걸 할 수 있는 게 강점인 것 같다. 나만의 것이 이만큼 있으니 키워내고 싶다. 잘돼야 한다"라며 웃었다.

가수 박현규. MA엔터테인먼트 제공가수 박현규. MA엔터테인먼트 제공
"요즘은 들을 노래가 많아져서, 시장이 넓어져서 (한편으로) 좁아진 느낌을 받는 것 같아요. (대중의) 플레이리스트에 들어가는 건 어렵지만, 한 번 들어가면, (어떤) 반열에 들어가면 그때부터는 오히려 편해진다고 할까요. 이런 노래 듣고 싶을 때 생각나는 여러 명의 가수 중 (거기에) 슬쩍 고개를 내밀 수 있는 가수가 되는 게 목표입니다. 한 번 반열에 들면 잊히기 쉽진 않으니까요, 꾸준하게 활동만 한다면요."

박현규는 현재 '싱어게인2' 톱6와 함께 '유명가수전-배틀 어게인'에 출연 중이다. 웹 예능 '와이낫크루'에서는 '예능 초보' 역할로 나온다. 인터뷰 도중에도 '많이 봐 달라'며 시청을 부탁했다. "제 창작물로 (저를) 만나기 전에 저는 이런 캐릭터다, 하고 보여드리는 게 '유명가수전'"이라는 박현규는 "(방송에도) 그 어느 때보다 최선을 다하고 있다. 지금 뭐든 다하려고 하기 때문에 자신이 있다"라고 강조했다.

'싱어게인2'를 통해, 또 솔로 가수 데뷔를 하면서 "오롯이 저를 바라볼 기회"를 많이 가졌다는 박현규는 팀 활동도 솔로 활동도 모두 마음에 들어서 둘 다 최선을 다할 생각이다. 제일 부담스러운 자리지만, 제일 매력을 보여줄 수 있는 '음악 페스티벌'에 꼭 나가보고 싶고, OST 작업도 해 보고 싶단다.

"'여기까지 해요'는 첫 시작이에요. 웬만하면 제 모든 걸 다 담으려고 노력했어요. 시작이 반이고, 많은 모습 보여드릴게요. 처음에는 좀 낯설 수 있어도 박현규라는 가수를 많이 찾을 수 있도록 열심히 할 거라는 거만 적어주세요. (웃음) 제게 더 관심 가져주셨으면 좋겠어요. 친근하지 않으면 안 들으시더라고요. 그러니 박현규에게 관심을 많이 가져주세요."

<끝>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