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민수 아들' 윤후 첫 싱글 '나무' 발매…자이언티 참여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메이저나인 제공메이저나인 제공가수 윤민수의 아들 윤후(YUN HU)가 진심을 담아 만든 첫 노래를 세상 밖에 선보인다.

윤후는 12일 오후 6시에 디지털 싱글 '나무 (Love tree)'를 발매한다.

'나무'는 윤후가 처음으로 만든 노래로 부모님에게 인정받고 싶은 순수한 마음과 꼭 이루고 싶은 다짐을 녹여냈다. 윤후는 '나는 되고 싶어/자랑스러운 기댈 만한 나무가/떳떳하고 싶어/당신 앞에 언젠가 섰을 때'라는 가사를 담아내며 한층 성숙해진 감성을 선보일 예정이다.

특히 윤후와 함께 자이언티(Zion T)가 작사·작곡에 참여하고 코러스에도 힘을 보태며 한편의 따스한 분위기와 예쁜 동화책 같은 느낌을 완성했다.

윤후는 최근 출연 중인 예능 프로그램 KBS 2TV '자본주의 학교'에서 아빠 윤민수가 작곡한 포맨의 '못해'와 패럴 윌리엄스의 'HAPPY'를 부르며 뛰어난 노래 실력을 선보여 화제를 모았다. 이어 자이언티가 윤후와 함께 곡을 작업하는 모습이 방송을 통해 공개돼 신곡 발매에 대한 기대감을 증폭시켰다.

윤후의 감성이 담긴 첫 싱글 '나무'는 오늘(12일) 오후 6시 각종 온라인 음원 사이트를 통해 발매된다. '나무'의 모든 음원 수익은 기부될 예정이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