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유리×이민영×윤소이 '마녀는 살아있다' 워맨스 라인업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왼쪽부터 배우 이유리, 이민영, 윤소이. 더준 엔터테인먼트, 지담미디어, 후너스엔터테인먼트 제공왼쪽부터 배우 이유리, 이민영, 윤소이. 더준 엔터테인먼트·지담미디어·후너스엔터테인먼트 제공배우 이유리·이민영·윤소이가 21세기 마녀로 돌아온다.
 
TV조선 새 주말미니시리즈 '마녀는 살아있다'가 이유리·이민영·윤소이 캐스팅을 확정했다. '마녀는 살아있다'는 산 날과 살 날이 반반인 불혹의 세 여자 이야기를 다루는 미스터리 블랙코미디다.
 
먼저 이유리는 셀레브리티 남편과 수재 딸을 둔 전업주부 공마리 역을 맡는다. 공마리는 '밥 먹는데 안 건드리면 아무도 안 문다'는 부동의 원칙 아래 착한 아내로 살아가던 중 예상치 못한 남편의 불륜으로 열받은 나머지 남편이 원하는 이혼 대신 결혼을 종료할 다른 방법을 찾아 나서는 인물. 맡은 배역마다 폭발적인 연기력을 보여주는 이유리가 공마리 캐릭터와 어떤 시너지를 발휘할지 기대를 모은다.
 
이민영은 극 중 재벌집 외며느리 채희수 역으로 분한다. 채희수 캐릭터는 결혼 후 난임으로 고통받으면서도 뇌경색에 치매까지 걸린 시어머니를 묵묵히 간병 중인 역대급 효부. 남편의 무관심 속 고대하던 임신마저 실패한 그녀에게 시어머니가 무시무시하지만 유혹적인 제안을 건넨다. 갑작스러운 시어머니의 제안으로 복잡한 심경 변화를 겪는 채희수라는 인물을 이민영이 어떻게 그려낼지 시선이 집중된다.
 
그런가 하면 윤소이는 속만 썩이던 남편의 사망으로 수억원의 보험금을 타게 된 양진아 역으로 변신한다. 극 중 양진아는 남편의 사망보험금으로 남부럽지 않게 화려한 삶을 살아가지만, 그 이면에는 누군가의 해코지로 인해 이를 빼앗길지도 모른다는 불안감에 시달리며 돈을 지키고자 애쓰는 독특한 인물이다. 화려한 돌싱녀부터 돈을 지켜내려는 악바리까지 극한의 온도 차를 오가는 양진아 캐릭터를 만들어갈 배우 윤소이의 활약이 기다려진다.
 
이처럼 '마녀는 살아있다'는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가진 세 배우의 만남으로 빈틈없는 연기의 향연을 예고한다. 저마다 사연을 가진 동갑내기 세 친구의 유쾌한 워맨스까지 그려낸다.

이 드라마는 '품위있는 그녀'와 '내 이름은 김삼순'을 통해 현실적인 연출을 선보였던 김윤철 PD가 5년 만에 선보이는 차기작이기도 하다.

'마녀는 살아있다' 제작진은 "이 드라마를 표현하기 위해 이보다 더 완벽한 배우들은 없을 것"이라며 "이유리, 이민영, 윤소이 세 배우와 함께할 수 있어 더할 나위 없이 행복하다. 완성도 높은 드라마를 만들기 위해 노력할테니 많은 기대와 관심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TV 조선 새 주말미니시리즈 '마녀는 살아있다'는 오는 5월 말 첫 방송될 예정이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