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오후에 시간당 1~3cm 눈…퇴근시간 대중교통 30분 연장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서울시 9천여 명 비상근무, 제설차량 등 장비 1200여 대 투입해 제설작업

서울과 인천, 경기도 전 지역에 대설주의보가 발령된 19일 서울 시내에 많은 눈이 내리고 있다. 박종민 기자서울과 인천, 경기도 전 지역에 대설주의보가 발령된 19일 서울 시내에 많은 눈이 내리고 있다. 박종민 기자19일 수도권에 대설주의보가 발효중인 가운데 서울의 경우 낮 12시부터 2~3시간 동안 시간당 1~3cm의 눈이 내릴 것으로 예보돼 퇴근길 혼잡이 우려된다.

서울시는 19일 오전 7시 제설 2단계를 발령 9천여 명이 비상근무 중이며, 현재 제설차량 등 장비 1200여 대의 제설장비를 투입해 시내 간선도로 및 취약도로 등 대부분 지역에 제설제 사전살포 작업을 시행했다고 밝혔다.

특히 교량 램프와 자동차전용도로, 주요간선도로 등 취약지점에 대해선 중점적으로 제설제를 살포했다.
서울과 인천, 경기도 전 지역에 대설주의보가 발령된 19일 서울 시내에 많은 눈이 내리고 있다. 박종민 기자서울과 인천, 경기도 전 지역에 대설주의보가 발령된 19일 서울 시내에 많은 눈이 내리고 있다. 박종민 기자

서울과 인천, 경기도 전 지역에 대설주의보가 발령된 19일 서울 시내 도로에서 제설작업이 이뤄지고 있다. 박종민 기자서울과 인천, 경기도 전 지역에 대설주의보가 발령된 19일 서울 시내 도로에서 제설작업이 이뤄지고 있다. 박종민 기자기상청은 12시부터 2~3시간 집중적으로 시간당 1~3cm 집중적으로 눈이 올 것으로 예보했다.

서울시는 이에 따라 이날 대중교통 퇴근시간대 집중배차시간을 30분 연장 운행한다고 밝혔다.

지하철 1~8호선은 퇴근시간대 20회씩 증회 운행하고, 배차간격을 집중배차시간대와 동일하게 퇴근시간대 3~5분 간격으로 최소 유지할 예정이다.

서울시는 교량, 램프, 고가차도, 고갯길 등 취약지점에서는 도로가 미끄러워 서행 운전해야 하며 시민들은 승용차 이용을 자제하고, 지하철‧버스 등 대중교통을 이용해 달라고 당부했다.

0

0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