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타나 컨디션 좋더라" 패배 승복한 박미희 감독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흥국생명 박미희 감독. 한국배구연맹(KOVO)흥국생명 박미희 감독. 한국배구연맹(KOVO)흥국생명 박미희 감독은 에이스 김희진을 경계했지만 숨은 다크호스에 발목이 잡혔다.
 
흥국생명은 15일 인천 삼산월드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1-2022 V리그 기업은행과 4라운드 홈경기에서 세트 스코어 2대 3(25-21, 26-28, 19-25, 25-22, 12-15)으로 졌다.
 
흥국생명은 1세트에 기선을 제압했지만 풀세트 끝에 패배했다. 박 감독은 "2세트가 아쉬웠다. 전체적으로 상대가 준비를 잘했다"면서 "사이드 블로킹에서 타이밍이 맞지 않았다. 블로킹 타이밍을 조금 더 신경 써야겠다"고 말했다.  
 
박 감독은 경기 전 김희진을 경계 대상으로 꼽았다. 하지만 이날 경기에서는 표승주(28점)와 외국인 선수 산타나(23점)가 기업은행의 공격을 이끌었다.
 
박 감독은 "아무래도 김희진을 집중 마크해서 그런 것 같다. 다른 국내 선수들에 대한 마크도 했지만 타이밍이 맞지 않았다"면서 "오늘 산타나의 컨디션이 좋았다. 산타나의 위력보다 블로킹 타이밍을 신경써야 했다"고 아쉬워했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