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고 희생자 가족, 별도 장례 검토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아파트붕괴]
'수색 장기화' 연고지 달라 합동 장례 힘들어

현대산업개발 신축 아파트 붕괴 사고 현장. 광주시소방본부 제공현대산업개발 신축 아파트 붕괴 사고 현장. 광주시소방본부 제공
현대산업개발 신축 아파트 붕괴 사고 희생자의 장례 절차가 별도로 추진된다.

실종자 가족 대책위원회는 15일 "실종자 가족에서 유가족이 된 분들이 연고가 있는 수도권에 빈소를 마련할 것으로 보여 관련 장례 절차를 협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실종자 가족들은 "합동분향소 마련 등을 검토하기도 했다"면서도 "(수색 장기화와 연고지가 다른 점 등)현실적인 부분을 생각하지 않을 수 없다"고 덧붙였다.

현대산업개발 신축 아파트 붕괴로 실종된 6명 가운데 1명은 지난 14일 오후 숨진 채 수습됐다.

소방당국은 남아있는 실종자 5명을 찾기 위해 이날 중앙구조본부, 광주특수구조단 등 구조대원 205명과 장비 42대를 투입해 수색작업을 벌이고 있다.

하지만 잔해물이 많고 고층부는 훼손이 심해 수색작업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또 보다 적극적인 수색을 위해 추가 붕괴 우려가 있는 140m 규모의 타워크레인을 해체하는 작업도 안전상의 문제로 닷새 정도 일정이 늦춰졌다.

이에따라 실종자를 찾는 작업이 장기화 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

한편 경찰은 붕괴사고 희생자에 대한 사인 규명을 위해 부검 절차에 들어갔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