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승범 "금융사 금리상승 대비해야…고정금리 대출 확대"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고승범 금융위원장이 13일 오전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경제·금융 전문가들과의 간담회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고승범 금융위원장이 13일 오전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경제·금융 전문가들과의 간담회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0.25%p인상한 14일, 고승범 금융위원장은 금융사들에게 금리 인상 추세에 대비할 것을 당부했다.

고승범 위원장은 이날 금융위원회 간부회의에서 "글로벌 긴축시계가 앞당겨지고 있는 상황에서 금리상승 추세는 불가피한 면이 있으므로 리스크 관리에 전력을 기울여야 할 것"이라고 조언했다.

고 위원장은 특히 "가계, 기업 등 경제주체들은 저금리가 상수(常數)라는 인식에서 벗어나 본격적인 금리상승 국면에 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민간 스스로 상환 부담 증가에 대비해 '갚을 수 있는 범위 내에서 빌리고 조금씩 나누어 갚는 관행'을 통해 불필요한 부채는 줄여나가야 한다"며 "과도한 레버리지를 일으켜 고평가된 자산에 투자하는 위험 추구 행위는 자제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고 위원은 "금융사는 금리 인상에 따른 부실 위험 확대 소지를 면밀히 분석하면서 대손충당금 등 완충력을 충분히 쌓아야 한다"고 전했다.

또 "단기 성과와 수익 추구에 매몰돼 위기 대응 여력 확충에 소홀해서는 안 된다"면서, "금융당국도 금리상승 국면 진입이 금융 전반에 미치는 영향을 모니터링하면서 부채관리를 강화하고 취약경로를 보완하겠다"고 밝혔다.


고 위원장은 "가계부채 관리 기조를 흔들림 없이 유지해 부채 증가세를 4~5%대로 정상화해 나가겠다"며 "금리상승 충격을 줄이도록 고정금리대출 공급을 확대하고 금리인하요구권 활성화, 신용회복지원 강화 등을 추진하겠다"고 언급했다.

또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들의 채무부담 경감을 위해 필요한 자금은 충분히 지원하되, 점진적인 연착륙을 유도해 나가겠다"면서, "아울러 대외충격에 대비하여 비은행권 리스크 등에 대한 선제
조치를 마련하고, 금융권 손실흡수능력이 충분한지 점검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