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군 이어 학생까지'…평택 64개교서 코로나 발생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핵심요약

평택 학교 64곳에서 학생 253명 코로나 확진
도교육청, 코로나19 확산에 예방대책 마련

평택시 캠프 험프리스(K-6) 인근 상권. 연합뉴스평택시 캠프 험프리스(K-6) 인근 상권. 연합뉴스미군부대를 중심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 중인 경기 평택지역의 학교에서 확진자가 급증하고 있어 교육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14일 경기도교육청에 따르면 이달 4일부터 12일까지 평택시 내 유치원과 초·중·고등학교 224곳 중 64개교(28%)에서 학생 253명이 코로나19에 확진된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같은 기간 평택시(미군 관련 제외) 확진자 수(1267명)의 약 20%에 해당하는 수치다.

도교육청은 초등학교 65곳 중 64곳이 방학 중에 돌봄교실을 운영하는 등 학생들의 등교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전날 긴급 대책회의를 열어 학생 감염 예방대책을 논의했다.

우선 도교육청은 미군부대가 있는 평택·양주·동두천 학생들을 대상으로 학교 e-알리미와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을 통해 다중이용시설 방문을 자제해달라고 당부할 방침이다.

또 각 가정에 학생 백신 접종을 독려하고, 개인별 방역수칙을 잘 준수할 수 있도록 안내할 예정이다.

설세훈 제1부교육감은 "주한미군 확진자 증가 상황을 심각하게 보고 있으며 미군기지가 있는 교육지원청은 물론 도교육청 차원에서 대응책을 마련해 나가겠다"면서 "방학에도 학생이 방문하는 다중이용시설과 유치원, 돌봄교실에서 모두가 방역수칙을 잘 지켜 오미크론 확산 방지에 동참하길 부탁한다"고 말했다.

한편 평택시에 있는 학교들은 당초 예정된 학사 일정에 따라 이날 중 모두 방학에 들어간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