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랑구, 24시간 유기동물 응급진료병원 운영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유기 동물 24시간 응급진료병원 운영. 중랑구 제공유기 동물 24시간 응급진료병원 운영. 중랑구 제공서울 중랑구(구청장 류경기)는 응급처치가 필요한 유실 및 유기동물 치료와 코로나19 확진자 반려동물 임시보호를 위해 24시간 응급진료병원을 운영한다고 14일 밝혔다.

구는 지난 12일 로얄동물메디컬센터와 협약을 맺고 본격적인 운영에 나섰다. 해당 병원은 24시간 진료를 실시해 적절한 응급처치를 실시할 수 있어 유기·유실동물, 길고양이의 폐사 또는 안락사를 최소화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진료 항목은 △공통검사(호흡기, 소화기 검사 등) △내과진료(전염질환, 경련 및 호흡곤란) △외과진료(교통사고, 교상 등 단, 골절치료 제외) 등이며 필요시에는 코로나19 확진자의 반려동물 임시보호도 지원한다.

유기동물 응급진료는 중랑구민이면 누구나 신청할 수 있다. 평일 오전 9시부터 6시까지는 중랑구보건소 보건행정과로, 공휴일과 야간에는 중랑구청 당직실로 전화하면 된다.

4년째 유기동물 응급진료병원을 지정해 운영해오고 있는 구는 지난 19년부터 181마리의 소중한 생명을 지킬 수 있었다.

류경기 중랑구청장은 "동물복지를 위해 봉사해주시고 여러 방면으로 도움을 주시는 주민 여러분들께 항상 감사드린다"며 "주민들이 동물복지에 대해 서로 공감할 수 있도록 유기동물 구조와 치료는 물론 올바른 반려동물 문화 조성을 위한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