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경찰, 김만배한테 100억 받은 박영수 인척 소환조사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경찰, 참고인 신분으로 분양업체 이모 대표 소환
김만배, 473억원 중 100억원 이 대표에게 건네
"사업 관련해 요청해 빌려준 것…박영수와 무관"
이 대표 "100억원 토목업체로 전액 송금" 해명

이한형 기자이한형 기자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의 대주주 김만배(55)씨로부터 100억원을 받은 분양대행업체 A사의 이모(50) 대표가 8일 경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 대표는 박영수(69) 전 특별검사의 인척이다.

CBS노컷뉴스 취재를 종합하면 경기남부경찰청 대장동 의혹 전담수사팀은 이날 오후 2시부터 이 대표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하고 있다. 이 대표가 경찰 조사를 받은 것은 처음이다.

경찰은 이 대표에게 김씨로부터 100억원을 받은 경위와 용처 등 돈의 '성격'에 관해 묻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또 이 대표와 박 전 특검과의 관계 등도 조사하고 있다.

앞서 김씨는 지난해까지 화천대유 법인으로부터 장기대여금 명목으로 473억원을 빌렸는데, 이 중 100억원은 이 대표에게 전달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에 대해 김씨 측은 "김씨가 사업과 관련해 이 대표 요청으로 100억원을 빌려준 것은 맞지만, 박 전 특검과는 무관하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박영수 전 특별검사. 이한형 기자박영수 전 특별검사. 이한형 기자박 전 특검 또한 입장문을 내고 "이 대표는 촌수를 계산하기 어려운 먼 친척"이라며 "그들 사이의 거래에 대해 관여한 사실이 없고, 이에 대해 전혀 모른다"고 주장했다.

이 대표는 지난 3일 CBS노컷뉴스에 문자메시지를 통해 "김씨에게 받은 100억원은 토목업체 B사로 전액 송금됐다"며 "1원도 박 전 특검에게 전달된 바 없다"고 밝혔다.

현재 이 대표가 운영하는 A사는 대장동 개발사업에서 화천대유가 부지를 확보한 아파트 단지의 분양대행 업무를 독점해서 맡고 있다. 다만 김씨가 전달한 100억원은 회삿돈으로 처리된 것이 아니라는 점에서 성격이 불분명한 상황이다.

경찰 관계자는 "수사 중인 사안이라 조사 여부 등 구체적인 내용은 확인해 줄 수 없다"고 말했다.

0

0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처리방침 이용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