얀센 백신의 '뒷심'…부스터샷, 항체 9배 생성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6개월 뒤에도 예방효과 불변"
"화이자 모더나와 다른 패턴"

 
연합뉴스연합뉴스미국 존슨앤존슨 자회사 얀센이 개발한 코로나19 백신이 추가접종(부스터샷)시 강력한 항체가 나타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존슨앤존슨은 25일(현지시간) 얀센 백신을 접종한 지 6개월 지난 참가자들에게 두 번째 백신을 투여한 결과 이들의 항체 수준이 최초 접종 4주 뒤와 비교해 9배 높았다고 발표했다.
 
얀센 백신은 1회만 접종하므로 두 번째 접종이 추가접종이다.
 
이 회사는 특히 지난해 이 백신 임상시험 참가자 중 17명을 추적 관찰한 결과 6개월 뒤에도 항체 수준에 거의 변화가 없었다고 덧붙였다.
 
뉴욕타임스는 이는 초기에 얀센 백신보다 높은 예방효과를 보였다가 여러 달 후 항체 수준이 떨어지는 화이자, 모더나 백신과는 다른 패턴이라고 전했다.
 
이 회사는 이 같은 초기 임상시험 결과를 미 식품의약국(FDA)에 제출할 계획이다.
 
얀센 백신은 조 바이든 행정부가 발표한 추가접종 백신에는 포함되지 않은 상태다.
 
이에 따라 이 회사는 화이자, 모더나처럼 얀신 백신도 추가접종 백신으로 지정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