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시-창원대‧경남대, 빅데이터 기반 지역 상생발전 맞손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23일 업무협약 체결…인재양성·데이터 구축·국비확보 상호협력 추진

창원시 제공창원시 제공
창원시가 창원대학교, 경남대학교와 '빅데이터 기반 지역 상생 발전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허성무 창원시장, 이호영 창원대학교 총장, 강재관 경남대학교 산학부총장은 23일 협약식에서 인재양성, 데이터 구축, 국비확보를 위한 긴밀한 협력 관계를 구축하기로 약속했다.
 
그동안 창원시는 창원대, 경남대와 함께 국비 40억원을 확보해 인공지능(AI) 학습용 데이터 구축 사업 추진, 지역 인재 양성을 위한 데이터 청년 캠퍼스 '창원 빅리더 AI 아카데미'를 개최했다.
 
협약은 데이터 인재 양성을 위한 교육, 고부가가치 데이터 확보와 공동활용, 지역사회 문제해결을 위한 빅데이터 분석 프로젝트 추진, 지역 빅데이터 역량 강화를 위한 행사 상호 후원, 지역 민·관·산·학 협력모델 개발, 대학(원)생의 취·창업 지원, 지역 데이터 생태계 발전을 위한 인적·물적 교류 등이 주요 내용이다.
 
시는 대학에 각종 공공데이터와 인프라를 제공해 데이터 관련 학과 교수·학생들이 교육·연구를 진행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한다. 대학은 시가 제공한 데이터와 인프라 등을 기반으로 데이터 전문 수업 개설, 과제와 연구수행 등을 추진해 각종 시정 현안과 관련한 해결방안을 도출하는 데 힘을 모은다.
 
또, 중앙정부 공모사업에 공동대응해 국비 확보와 고부가가치 데이터 구축을 통해 지역 신산업 조성 기반을 마련할 예정이다.
 
허성무 창원시장은 "4차산업혁명시대 도래에 따라 데이터를 수집.축적하고 이를 분석해 미래를 예측하고 대안을 제시하는 활동의 중요성이 커져가고 있다"며 "이번 협약이 데이터 기반의 행정 고도화, 인재양성, 지역경제 활성화의 초석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0

0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