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건축대상에 '서울서진학교' 선정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서울시는 제39회 서울시 건축상 대상에 서울서진학교(설계 유종수, 코어건축사사무소)를 선정했다고 10일 밝혔다.

서울서진학교는 지난해 3월 강서구 가양동에 개교한 공립 지적장애 특수학교다.

장애학생 학부모들이 2017년 9월 주민토론회에서 무릎을 꿇고 학교 설립을 호소했던 일로 널리 알려졌으며 이 사연이 다큐멘터리 영화로도 만들어져 개봉을 앞두고 있다.

건축상 심사위원회는 "기존 초등학교 교사 일부를 리모델링하고 증축해야하는 제한된 조건 내에서도 특수학교로서 요구되는 프로그램을 잘 수용했으며, 적은 공사비 등 한계를 극복하고 월등하게 완성도 높은 건축물을 만들어 낸 건축가의 노력을 높이 평가했다"고 밝혔다.

또 "무엇보다 서진학교가 가지는 사회적 의미의 무게감으로도 대상작으로 손색이 없다"고 덧붙였다.

최우수상은 방송사인 JTBC빌딩과 공동체 주택 지원시설인 '집집마당'이 공동 수상했다.

우수상은 일반건축 부문에서 △레시오 빌딩 트리폴리 △마곡119안전센터 △양천공원 책쉼터 △여담재 △연세대학교 법인본부 △인왕산 초소책방 △인왕3분초 숲속센터 △피겨앤그라운드 등 8점이, 녹색건축 부문에서 △여의도 포스트타워가 선정됐다.

0

0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