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가 이기는 후보냐" 공약戰 예열하는 이재명·이낙연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핵심요약

이낙연 상승세로 與 경선판 요동에 공약전도 시동
이재명, 이낙연 핵심 공약 차례로 발표하며 '준비된 후보' 선점 경쟁
'지지율 하락은 한순간'…2017년의 안희정 봐야
"경선흐름 이제부터 누가 신뢰감, 추진력 줄 수 있을지가 결정"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이낙연 전 대표. 윤창원 기자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이낙연 전 대표. 윤창원 기자
더불어민주당 경선에서 선두그룹 후보들 간 네거티브 공방전이 극에 달한 가운데, 공약 경쟁에도 서서히 시동을 거는 모습이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지지율 하락세와 이낙연 전 대표의 지지율 상승세에 경선판이 요동치면서 정책의 중요성이 더욱 커지면서다. 정책을 통한 대안적인 모습을 보여야만 '이길 수 있는 후보'로, 결국 지지층과 중도층의 선택을 받을 수 있기 때문이다.

이재명, '기본소득'으로 반격 시작

이에 따라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이 전 대표는 최근 핵심 공약을 발표하며 경쟁에 나서고 있다. 이 경기지사는 지난 18일에 이어 22일 자신의 대표 공약인 기본소득의 구체적인 로드맵을 밝히고 나섰다.

이날 이 지사는 2023년부터 만 19~29세 청년에게 연 125만원, 전 국민에게 연 25만원 기본소득 지급을 시작으로 임기내 청년 200만원, 전 국민 100만원을 지급하겠다고 발표했다. 또 큰 틀의 재원마련 방안도 밝혔다. 그간 예비경선 과정에서 '기본소득 공약이 오락가락 한다'는 비판 받은 데 대한 반박 성격이기도 하다. 이 지사는 순차적으로 핵심 공약을 직접 설명하고, 기자간담회를 가질 예정이다. 이 지사는 이날도 한 시간이 넘는 시간동안 기자들에게 공약에 대한 질문을 받고 직접 답하기도 했다.


"기본소득, 과대포장일 뿐"…이낙연 이번달 말 직접 공약발표

1위 추격 기세를 올리고 있는 이 지사의 기본소득 공약에 이낙연 전 대표는 곧바로 반응했다. 이 전 대표는 이날 부산에서 기자들과 만나 "지난 TV토론 때 추미애 전 법무부장관도 말했지만 (기본소득은) 청년 수당으로 불러야 한다"며 "기본소득으로 이름을 붙인 것은 정치적인 의도"라고 평가절하했다. 이낙연 캠프 배재정 대변인도 CBS와의 통화에서 "지원수당에 불과한 것을 과대포장하는 느낌"이라고 했다.

대신 이낙연 캠프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암 경험 여성 사회복귀 국가책임제'를 발표했다. 암을 경험한 여성이 일상을 회복할 수 있도록 국가가 지원과 세제 혜택 등을 제공하는 내용이다. 이날 발표한 여성 공약은 다섯 번째다.

이 지사는 지난 11일 △변형 카메라 구매이력 관리제 도입  △데이트폭력 처벌 강화 △스마트 여성안심 서비스 확대 등  3가지 정책 패키지를 내놓았다. 뒤이어  자궁경부암 에이치피브이(HPV) 백신 국가책임제도 발표한 바 있다. 이 경기도지사의 약점으로 평가되는 여성 지지층 지지율을 선점하기 위한 전략으로 풀이된다. 이낙연 캠프 배 대변인은 "이 전 대표는 이달 말쯤 핵심 공약을 직접 발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제부터 중요, 지지층에 추진력과 신뢰감 보여야"

더불어민주당 대선경선 예비후보들. 왼쪽부터 정세균, 이재명, 양승조, 박용진, 이낙연, 추미애, 김두관, 최문순 후보. 국회사진취재단더불어민주당 대선경선 예비후보들. 왼쪽부터 정세균, 이재명, 양승조, 박용진, 이낙연, 추미애, 김두관, 최문순 후보. 국회사진취재단코로나19로 경선이 연기되고, 네거티브 공방이 과열되는 와중에서도 후보들이 정책 발표를 놓칠 수 없는 데는 경선 판이 요동치고 있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비슷한 예로 지난 2017년 민주당 경선에서 안희정 전 충청남도 지사의 경우를 드는 이도 있다. 안 전 지사의 경우, 경선이 시작되면서 당시 문재인 후보를 무섭게 추격했지만 2017년 2월 '대연정 발언 논란'으로 지지율이 다시 빠지기 시작했다.

안 전 지사는 당시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으로 어려워진 새누리당(現 국민의힘)과도 연정을 할 수 있다'고 말해 논란을 샀다. 여당 중진 의원은 "구체적인 정책 없이 추상적인 이야기를 하기 시작하면서 지지율이 떨어지기 시작했다"고 당시를 평가하기도 했다.

여권 정책기관인 더미래연구소 김기식 소장은 "(경선판이) 출렁거리고 말 것이냐 아니면 지속적인 흐름으로 가서 진짜 판이 흔들릴 것이냐는 지금부터"라며 "당내 경선에서는 네거티브로는 한계가 있다. 누가 이길 수 있는 후보인지 지지층에게 신뢰감과 추진력을 보여줘야만 하는 시기"라고 설명했다. '흑색선전' 이상의 정책 등 능력에서 경쟁해야한다는 의미다.

한편, 민주당은 이날  대선 정책준비단을 가동하며 본격적인 대선 공약 마련에 나섰다. 국민 100여 명도 정책 개발에 참여한다. 송영길 당 대표는 "10월에 후보자가 확정되면 그 시기에 맞춘 예비 공약을 완성하고 후보자와 공약 통합 절차를 거쳐 실현 가능성이 없으면 걸러내고 비합리적인 것은 조정해서 최종안을 만들어 민주당 후보의 공식 공약으로 정리하겠다"고 말했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