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 규제지역 자전거래·허위신고 의심 주요 사례[그래픽뉴스]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클릭하거나 확대하면 원본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클릭하거나 확대하면 원본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국토부가 지난해 2월말부터 진행해온 부동산 거래 허위신고에 대한 조사 결과, 총 69건의 법령 위반 의심사례를 확인했다. 특히 이 중 자전거래·허위신고로 의심되는 12건의 거래를 적발했다.

주요 사례로 공인중개사 A씨가 지난해 9월 시세 2억5천만 원인 처제의 아파트를 자녀의 명의로 3억1500만 원에 매수했다고 '신고가' 거래 신고를 했다. 이후 12월 해당 아파트를 제3자에게 3억5천만 원에 중개하고 종전 거래를 계약 해제한 전형적인 '자전거래'가 조사됐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