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웹툰 '셀' 드라마화…초능력 학원물 탄생할까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테이크원스튜디오 제공

 

인기 다음 웹툰 '셀(CELL)'이 드라마로 제작된다.

드라마 '루카: 더 비기닝'을 제작한 종합 콘텐츠 제작사 테이크원스튜디오는 자체 제작 작품인 웹툰 '셀'에 대한 드라마 제작을 본격 추진한다고 25일 밝혔다.

웹툰 '셀'은, 상류층이었지만 부모님의 사업 파산으로 밑바닥 인생이 된 고등학생 주인공이 특수한 능력을 얻고 물질적 성공을 위한 욕망을 분출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다룬 초능력 액션물이다.

작품의 핵심 사건은 주인공이 우연한 계기로 개발 중인 약물을 투약 받고 초능력을 얻게 되며 시작된다. 등장인물들이 물질적 욕망을 위해 암투와 경쟁을 벌이는 씁쓸한 현실을 담고 있으며, 특히 세밀한 심리묘사를 이용한 과정과 전개가 스펙타클한 작품이다.

'셀'은 다음 웹툰에 2020년 5월 첫 연재를 시작하여 현재 60화까지 연재되고 있으며 연재 초부터 큰 화제가 됐다. 연재 후 다음 수요 웹툰 인기 순위 1위를 꾸준히 기록하고 있으며, 3천만 뷰가 넘는 누적 조회수를 얻었다. 2020년 10월 부산국제영화제 아시아콘텐츠&필름마켓(ACFM)의 엔터테인먼트 지적재산권(E-IP) 마켓에 초청작으로 선정됐다.

마켓 공식 초청 이후 국내 대형 영화사, 방송사, 제작사들로부터 원작 판권 구매에 대한 요청이 쇄도했다. 댓글의 상당수가 웹툰의 영상화에 대한 요청일 정도로 영상에 최적화된 IP로 평가받아 왔다.

'셀'의 작가인 강형규 작가의 대표작으로는 '라스트', '쓸개', '로렌스를 구해줘' 등이 있으며, 밀도 높은 이야기와 흡입력 있는 연출이 강점인 작가로 평가 받는다. '셀'은 강형규 작가가 '로렌스를 구해줘' 이후 3년 만에 복귀한 신작이다.

드라마 '루카: 더 비기닝'을 제작한 테이크원스튜디오는, 2021년 5월 모바일 게임 'BTS월드' 제작사인 테이크원컴퍼니에서 물적분할한 IP 전문 제작사다. 테이크원스튜디오는 콘텐츠 분야별 전문가들로 구성돼 영화, 드라마, 웹툰, 웹소설, 캐릭터 등 다양한 장르의 콘텐츠IP를 직접 제작한다. 또한 콘텐츠IP를 다양한 장르로 재탄생 시키는 트랜스미디어 사업을 진행한다. 이번 웹툰 '셀'의 드라마 제작도 직접 제작한 웹툰을 다양한 장르로 재탄생 시키는 트랜스미디어 사업의 일환이다.

테이크원스튜디오 정민채 대표는 "그동안 많은 독자들의 영상화 요구를 받아온 이번 작품을 드라마 뿐만 아니라, 테이크원스튜디오만의 개성을 담아 다양한 장르로 새롭게 선보일 예정이니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 며, 앞으로 '셀'을 다양한 장르의 2차 창작을 통해 슈퍼 IP로 성장시켜 나가겠다는 의지를 전했다.

테이크원스튜디오는 영화, 드라마, 웹툰, 웹소설, 캐릭터 등의 콘텐츠를 제작 및 확보해 40여개의 원천IP를 보유하고 있다.

0

0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