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이재명 '약장수' 발언 직격…경선연기론 힘실어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경선 연기 주장 분출 속 "정권재창출에 대한 고민 필요"
경선 연기는 원칙 저버리는 것?…"사실 호도, 당헌 개정 사항 아냐"
與 지도부, 오늘 회의서 경선 연기 격론…의총 소집 여부도 결정해야

정세균 전 국무총리. 연합뉴스

 

정세균 전 국무총리는 18일 "경선 연기는 당헌 개정 사항이 아니다"며 '대선 경선 연기론'에 힘을 실었다.

특히 경선 연기를 요구한 인사들을 '약장수'로 비판한 이재명 경기지사를 향해 "정치인의 말의 품격이 중요하다"고 비판했다.

정 전 총리는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말의 품격은) 과거에도 중요하고 지금도 중요하고 앞으로도 중요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 지사가 지난 16일 당내에서 촉발된 경선 연기 주장에 대해 "한때 가짜 약장수들이 기기묘묘한 묘기를 보이거나 평소에 잘못 보던 희귀한 동물을 데려다가 사람들을 모아 가짜 약을 팔던 시대가 있었다"고 한 데 대한 직격이다.

당내 일각에서 이 지사의 '약장수' 발언이 과하다는 평가가 나오면서 친문 진영의 집단 행동으로 이어진 상황이다.


일부 의원들이 흥행을 위해 11월 집단면역 뒤로 경선을 연기하자고 주장한 것인데, 이를 '약장수'라고 싸잡아 비판한 것에 대한 반발감도 상당하다.

특히 친문 진영이 대거 포진한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와 정세균 전 총리 측에서는 경선 연기를 촉구하는 연판장과 함께 이를 논의하기 위한 의원총회 소집요구서에 의원 60여명 이상의 서명을 받는 등 집단 행동에 나섰다.

이에 대해 정 총리는 "민주당 입장에서는 정권 재창출을 하겠다는 것인데 아마 이 정권 재창출을 하기 위해서 어떤 고민이 필요하고 어떤 노력이 필요한지에 대해서 당 지도부나 국회의원들은 매우 책임 있는 정치인들이기 때문에 그런 문제에서 고민을 해야 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 경선 연기를 하는 게 원칙을 저버리는 것이라는 반대파의 주장에 대해선 "당헌 개정 사항이 아니다"라고 일축했다.


이어 "당무위 회의에서 의결하면 되는 일"이라며 "이것을 (원칙을 어기는 것과) 연결시켜서 사실을 호도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강조했다.

민주당 당헌 88조는 대선 경선에 대해 선거일 180일 전까지 후보를 선출하도록 돼 있다. '다만 상당한 사유가 있는 때에는 당무위원회의 의결로 달리 정할 수 있다'고 단서조항을 달고있어 당내 정치적 필요에 따라 경선 일정을 조정할 여지가 남아있다.

다만 '상당한 사유'에 경선 흥행 필요성 등이 해당하는지를 놓고 이견이 큰 상황이다.

한편, 민주당 지도부는 이날 오전 최고위원회에서 경선 연기론은 물론 이와 관련한 의총 소집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