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컷브이]송영길-이준석, 첫 만남 어땠나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와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17일 각각 취임 이래 첫 회동에서 덕담을 주고 받으며 이른바 '억까'(억지로 까서 공격한다)를 하지 말자는 공감을 이뤘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송 대표를 예방한 자리에서 '억까를 하지 말자'는 송 대표의 제안에 "대통령께 약속드렸듯 국가 위기 앞에서 '억까'를 하면 국민의 냉정한 평가가 뒤따를 거라는 걸 잘 알고 있다"고 답했다.

송 대표는 "총선 부정선거설에 흔들리지 않고 정리하는 모습에서 대한민국의 합리적 보수의 새 희망을 봤다"고 칭찬했다. 30여분 진행된 회동에서 두 대표는 '나중에 같이 식사하자' '대접은 현역이 하는 법이다' '덕분에 얻어먹겠다' 등 화기애애한 대화를 이어갔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17일 국회에서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예방 인사 후 송대표로 부터 저서를 선물 받고 있다. 윤창원 기자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