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컷브이]미얀마 군부의 방화…250가구 살던 마을 잿더미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지난 15일 미얀마 중서부 낀마 마을에 불길이 치솟았다. 군부 쿠데타 세력이 저항시민을 탄압하는 과정에서 약 250가구 1000여 명이 사는 이 마을을 습격하고 방화했기 때문이다.

생존 주민에 따르면 군부의 방화로 마을의 80%가 전소했고, 미처 피난을 떠나지 못한 노인 부부가 목숨을 잃었다.

미얀마 국민통합정부(망명정부)는 17일 "낀마 마을의 잔학행위는 군부의 테러부대가 국제사회의 거듭된 요청을 무시한 채 폭력을 방치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강하게 비난했다.

지난 15일 미얀마 중서부에 위치한 마궤 구 낀마 마을에 불길이 치솟았다. (사진 제공 = 미얀마 민주주의 네트워크)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