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언론의 여론 독과점 심화…지역언론 지원 강화"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전국언론노조 제주지역협의회, 11일 기자회견

기자회견 모습. 제주언론노조 제공
제주 언론 노동자들이 중앙 언론의 여론 독과점이 심화되고 있다며 지역 공론장이 활성화될 수 있도록 지역 언론 지원을 강화해 달라고 정부와 정치권에 촉구했다.

민주노총 전국언론노동조합 제주지역협의회(의장 제주MBC 김기호)는 11일 제주시 더불어민주당 제주도당사 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지역 공론장이 무너지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들은 "중앙 언론의 여론 독과점에 지역 언론은 맥을 못 쓰고 있다. 지역 언론 약화로 지역주민의 목소리도 사라졌다. 공론장 증발로 풀뿌리민주주의는 뿌리내리지 못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좋은 지역신문을 살리자'는 지역신문법 개정안 통과도 안갯속이라고 강조했다.

이들은 "지역신문법이 일몰 조항 탓에 올 연말 폐기되지만, 개정안이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수개월째 잠자고 있다. 여당은 야당 반대 핑계를 대고 야당은 관심도 없다"고 비판했다.


이어 "이 법이 없어지면 홍보, 광고를 빌미로 지방정부‧토호‧천한 자본이 들이미는 유혹을 지역신문은 점점 더 뿌리치기 어려울 것이다. 비판‧감시 기능의 저하는 불 보듯 뻔하다"고 주장했다.

기자회견 모습. 제주언론노조 제공
제주 언론노조는 지역방송의 공공성 강화 방안도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지역방송의 공적 책무는 지역주민, 시청자와 소통하면서 발현된다. 소통에 필요한 재원은 시청률에 좌우되는 광고 수익에서 나올 수 없다"며 "공적 지원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들은 또 문재인 대통령에게 대선후보 시절 언론노조와 한 약속을 지켜달라고 촉구했다.

지난 2017년 4월 문 대통령은 언론노조와 정책 협약을 통해 △미디어의 지역 다양성 강화 △미디어 다양성 보강 공적기금 신설 △공영방송 자율성 강화 등을 약속한 바 있다.

이들은 "4년이 지난 지금 이 정책들은 어디에 있느냐"며 언론정책이 행방불명됐다고 꼬집었다.

이들은 마지막으로 "지역 언론의 다양성이 확대되고, 지역 언론 경쟁력이 강화해야만 지역공동체가 서울공화국에서 탈피할 수 있다"며 좋은 지역 언론 만들기에 힘써줄 것을 요구했다.

기자회견 모습. 제주언론노조 제공
한편 민주노총 전국언론노동조합 제주지역협의회에는 제주CBS, 제주KBS, 제주MBC, JIBS, 제주일보, 제민일보, 뉴제주일보, 한라일보 등 8개 제주지역 언론사가 속해 있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