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대 그룹 ESG위원회…교수·60대·남성이 대부분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30대 그룹의 ESG (환경·사회·지배구조) 위원회 위원들은 교수나 60대, 남성이 주를 이루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경제인연합회는 30대 그룹 중 ESG위원회가 설치된 16개 그룹의 51개사 위원장과 위원 207명의 주요 경력과 연령대, 성별 등을 분석한 결과 교수직이 40.1%(83명)로 가장 많았고, 이어 기업인(33.3%), 고위공직자(11.6%), 법조인(8.7%) 순이었다고 11일 밝혔다.


교수직을 수행한 학교는 서울대(22명), 고려대(15명), 연세대(7명)가 주를 이뤘다. 교수 전공 분야는 경영학(35명), 법학(12명), 공학(12명), 경제학(11명) 순으로 선호도가 높았다.

ESG 위원회 위원들의 연령대는 60대 50.2%, 50대 38.2%로 장년층이 88.4%를 차지했다.

위원들의 성별은 남성 비율이 압도적이었다. 전체 207명 중 남성은 181명으로 87.4%를 차지했다. 여성 26명(12.6%)과 비교하면 9대1의 비율이다. 특히 위원장직을 맡은 여성은 전무했다. 여성 위원은 50대(14명·53.8%)가 가장 많았고, 교수 위원도 18명으로 비율이 69.2%에 달했다.

ESG 위원회의 의무와 역할을 명시한 기업은 51개사 중 39개사였다. 공통으로 명시한 권한은 'ESG 전략계획 수립'과 '주주권익 제고 및 보호'였다. 차별화된 사항을 규정한 기업들도 있었는데 한화·포스코는 환경을 강조했고, 현대중공업·카카오는 회사 내부의 ESG 역량 강화를 규정했다. SK그룹은 위원회가 ESG 경영뿐만 아니라 그룹 전반의 주요 경영전략 사항도 검토할 수 있다고 명시했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