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수입 계란 물량 2천만 개 추가 7천만 개로 확대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홍남기 부총리 "산란계 숫자 정상화 6월 말까지는 충분한 규모 수입 계란 필요"

홍남기(오른쪽)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0일 경기도 여주의 한 수입란 처리업체를 방문해 관계자로부터 설명을 듣고 있다. 기재부 제공
이달 수입되는 계란 물량이 7천만 개로 대폭 늘어난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0일 물가 점검차 경기도 여주의 한 수입 계란 처리업체를 방문한 자리에서 이런 정부 방침을 전했다.


애초 이달 수입하기로 했던 5천만 개보다 2천만 개 추가된 물량이다.

홍남기 부총리는 "서민 밥상물가 안정을 위해 국민 체감도가 높은 계란 가격 조기 안정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홍 부총리는 "AI(조류인플루엔자) 방역으로 감소한 산란계 숫자가 정상화하는 이달 말까지는 부족한 국산 물량을 보충할 수 있는 충분한 규모의 수입 계란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정부는 추가된 수입란을 처리할 수 있는 시설을 확충하고 도매 공급 가격을 낮춰 중소마트와 전통시장 등에서 30개 한 판에 5450원 이하로 판매되도록 할 방침이다.

수입란 30개 한 판 가격은 지난 1월부터 5월까지 평균 4450원이었는데 이달에는 4000원 선에서 거래되고 있다.

이와 함께 정부는 쌀 가격 안정을 위해 비축 물량 8만 톤을 이달 중 신속하게 공급하기로 했다.

평년 4만 6394원이던 쌀 20kg짜리 한 포대 가격은 이달 들어서는 지난 9일 기준 6만 1116원까지 상승했다.

홍 부총리는 "밥상물가 불안이 지속하면 민생 부담이 가중되고 경기 회복도 체감하기 어려운 만큼 신속한 농축산물 가격 안정과 수급 정상화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다짐했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