멈추지 않는 한국타이어 사고…기계에 머리 끼고 가스 흡입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나는 출근이 두렵다①] 사고는 아직도 현재진행형

'2021년 국가브랜드경쟁력지수' 타이어 부문 13년 연속 1위, '2021 한국에서 가장 존경받는 기업' 타이어 산업 부문 12년 연속 1위. 대전과 충남 금산에서 공장을 운영하는 한국타이어의 수식어다. 하지만 한국타이어에는 또 다른 이름이 있다. 13년 전 노동자 10여 명이 심장 질환과 암 등으로 잇따라 숨지며 '죽음의 공장'이라 불리기도 한 것. 당시 집단 역학조사가 이뤄졌지만, 다양한 암과 작업현장과의 연관성은 밝혀지지 않았다. 13년이 지났지만, 지금도 이곳에서 일하는 노동자들은 일하다 다치거나 죽고 있다. 중대재해가 발생하면 노동부의 감독이 이뤄지고 수백 가지의 위반사항이 적발된다. 수억원의 과태료가 부과되지만, 현장의 위험은 아직도 개선되지 않았고, 한국타이어 노동자들의 하루하루는 여전히 위태롭다. 대전CBS는 한국타이어의 작업현장 실태와 노동부의 관리·감독 현황을 살펴보고, 멈추지 않는 사고의 원인을 다각도로 조명해 해결책을 모색해보고자 한다. [편집자 주]

글 싣는 순서
①멈추지 않는 한국타이어 사고…기계에 머리 끼고 가스 흡입
(계속)

잇따른 중대재해가 발생한 한국타이어의 사고는 올해도 멈추지 않았다. 지난해 사망사고로 한국타이어 대전, 금산 공장에 대한 대대적인 특별감독이 진행됐지만, 올 초 또다시 노동자의 머리가 기계에 끼는 협착 사고가 발생했으며, 노동자 2명이 화학물질에 노출된 사고도 뒤늦게 드러났다.
    
◇또, 또, 또…금산공장 성형기에 노동자 머리 끼어
    
지난해 11월 18일 오후 3시 37분쯤 한국타이어 대전공장 1공장 내 성형공정에서 작업을 하던 40대 노동자가 협착 사고를 당한 설비. 독자 제공

 

지난해 11월 한국타이어 대전공장 성형공정에서 작업하던 40대 노동자는 기계에 신체가 말리면서 머리와 가슴 부위를 크게 다쳐 병원 치료를 받던 중 끝내 숨졌다.
    
대전고용노동청은 중대재해가 발생한 한국타이어에 대해 약 한 달간의 특별감독 및 사고성 중상해재해 발생 사업장 감독을 했다. 하지만, 감독을 마친 지 한 달 만에 금산공장 성형공정에서 또다시 협착사고가 발생한 것이다.
    
정의당 강은미 국회의원실과 대전고용노동청 등에 따르면, 지난 1월 17일 오후 1시쯤 한국타이어 금산공장 성형기에서 작업 중이던 노동자 A(49)씨의 머리가 컨베이어에 끼는 사고가 발생했다. A씨는 이 사고로 머리를 크게 다쳐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았다.

    
사고 원인은 '센서'에 있었다. 대전고용노동청 측은 "설비의 좌측과 우측 센서 중 우측 센서만 컨베이어 이동을 멈추게끔 연동돼있었다"며 "좌측센서는 연동되지 않은 상태로 좌측에 진입하면서 컨베이어가 움직인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노동자가 좌측으로 들어가는 경우도 고려해야 했는데, 사측에서 그 부분을 간과한 것으로 보인다"며 "현재는 유사설비까지 모두 좌측에도 센서가 연동되도록 조치했다"고 덧붙였다.

고용노동청은 사고가 발생한 설비와 유사 설비 등 6기에 대한 작업중지 명령을 내렸다. 이후 해당 설비를 트러블 조치(설비의 이상 여부 확인 및 점검)할 때는 안전모를 착용하게 하고, 센서 연동을 확인한 뒤 작업중지를 해제했다.
    
◇20여 분간 오존가스 흡입한 노동자들…"호흡 곤란, 메스꺼움 등 호소"
    
지난 2월 16일 오후 한국타이어 금산공장 압연공정 옥상의 모습. 이틀 전인 2월 14일 오른쪽 배기구에서 오존가스가 배출돼 옆에서 작업 중이던 노동자 2명이 오존가스를 흡입했다. 독자 제공

 

사고는 여기서 그치지 않았다. 협착 사고가 난 지 한 달도 안 돼 이번엔 노동자들이 화학물질에 노출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2월 14일 오전 8시쯤 금산공장 압연공정 옥상에서 배관의 누수조치 작업을 하던 노동자 B씨와 C씨. 이들은 작업 중 이상한 냄새를 맡았지만, 참고 20여 분간 작업을 진행했다. 하지만 기침과 호흡 곤란, 메스꺼움, 어지러움 등 증상을 호소하기 시작했고 끝내 대전의 한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았다.
    
근로복지공단 대전지역본부가 보낸 요양급여신청서 처리 결과에 따르면, 이들이 흡입한 것은 '오존가스'로 밝혀졌다. 이들이 보수 작업을 하던 인근에 있던 배기구에서 오존가스가 나온 것이다.
    

자문의사는 "오존으로 인한 급성 노출로 인해 기침, 호흡곤란, 메스꺼움, 두통 등의 자극적 증상 및 질식의증 증상 있었으며, 해당 물질 노출 뒤 나타나는 알려진 반응과 증상이 동일하고 시간적 인과관계가 성립한다"고 했다. 이에 따라 "상세불명의 화학물질 등에 의한 호흡기 병태로 인정함이 타당함이라는 소견"이라고 덧붙였다.
    
타이어 제조 공정에는 방사선 전자빔을 쏘면서 타이어를 좀 더 튼튼하게 만드는 공정이 포함되는데, 이 과정에서 오존가스가 발생한 것으로 고용노동청은 보고 있다.
    
노동자들에게 옥상에서 오존가스가 배출된다는 사실을 알려주는 이는 없었다. 작업환경측정서 유해인자에도 '오존'은 없었다. 이와 관련한 안전교육도 받지 못했기 때문에 방진복이나 보호안경 등의 안전 기구 없이 맨몸으로 보수 작업을 해왔다고 B씨는 전했다. 사고 당시 B씨는 일반 근무복에 방진 마스크만 끼고 있었다.

오존가스를 흡입한 B씨는 CBS와의 인터뷰에서 "옥상에 올라갔을 때부터 쇠 비린내 같은 냄새가 심했다"며 "그게 오존가스 냄새라는 건 사고가 난 뒤에야 알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공장 내에서 사망사고를 비롯한 사고가 너무 자주 발생해 항상 조심하면서 일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면서도 "직접 사고를 당하니까 일을 하기가 무섭다"고 털어놨다.
   
사고 이후 공장에 오존 검출기가 설치된 모습. 독자 제공

 

노동자들은 전수조사가 필요하다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오존가스 냄새가 수년 전부터 진동했으며, 압연공정에서 일하는 노동자뿐만 아니라 옆 공장의 노동자들도 꾸준히 오존가스에 노출됐다는 게 노동자들의 설명이다. 게다가 방사선을 쏘는 설비의 노후화로 방사성 물질 누출에 대한 불안감도 커지는 상황.
    
대전고용노동청 한진우 감독관은 "옥상 부근의 오존 수치는 기준치를 한참 초과했다"며 "노동자들의 특수건강진단과 작업환경측정 등 개선명령을 내렸으며, 굴뚝을 높여 더는 오존가스 노출이 없도록 개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설비 주변의 검은색 물질은 전자빔을 타이어에 쏘면서 발생한 흄이 배관에 쌓여 새어 나온 것으로 추정된다"며 "방사선은 원자력안전위원회 관할로 대기 배출이 안 되는 것으로 돼 있으며, 사고 후에도 사고 장소의 감마선, 엑스선 등 방사성 물질 누출을 확인한 결과 기준치에 미달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덧붙였다.
    
한국타이어 측은 "2008년부터 약 600억원 이상의 투자를 진행하며 근무 환경 개선에 노력했다"는 입장을 내놨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