멈추지 않는 한국타이어 사고…기계에 머리 끼고 가스 흡입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나는 출근이 두렵다①] 사고는 아직도 현재진행형

'2021년 국가브랜드경쟁력지수' 타이어 부문 13년 연속 1위, '2021 한국에서 가장 존경받는 기업' 타이어 산업 부문 12년 연속 1위. 대전과 충남 금산에서 공장을 운영하는 한국타이어의 수식어다. 하지만 한국타이어에는 또 다른 이름이 있다. 13년 전 노동자 10여 명이 심장 질환과 암 등으로 잇따라 숨지며 '죽음의 공장'이라 불리기도 한 것. 당시 집단 역학조사가 이뤄졌지만, 다양한 암과 작업현장과의 연관성은 밝혀지지 않았다. 13년이 지났지만, 지금도 이곳에서 일하는 노동자들은 일하다 다치거나 죽고 있다. 중대재해가 발생하면 노동부의 감독이 이뤄지고 수백 가지의 위반사항이 적발된다. 수억원의 과태료가 부과되지만, 현장의 위험은 아직도 개선되지 않았고, 한국타이어 노동자들의 하루하루는 여전히 위태롭다. 대전CBS는 한국타이어의 작업현장 실태와 노동부의 관리·감독 현황을 살펴보고, 멈추지 않는 사고의 원인을 다각도로 조명해 해결책을 모색해보고자 한다. [편집자 주]

글 싣는 순서
①멈추지 않는 한국타이어 사고…기계에 머리 끼고 가스 흡입
(계속)

잇따른 중대재해가 발생한 한국타이어의 사고는 올해도 멈추지 않았다. 지난해 사망사고로 한국타이어 대전, 금산 공장에 대한 대대적인 특별감독이 진행됐지만, 올 초 또다시 노동자의 머리가 기계에 끼는 협착 사고가 발생했으며, 노동자 2명이 화학물질에 노출된 사고도 뒤늦게 드러났다.
    
◇또, 또, 또…금산공장 성형기에 노동자 머리 끼어
    
지난해 11월 18일 오후 3시 37분쯤 한국타이어 대전공장 1공장 내 성형공정에서 작업을 하던 40대 노동자가 협착 사고를 당한 설비. 독자 제공

 

지난해 11월 한국타이어 대전공장 성형공정에서 작업하던 40대 노동자는 기계에 신체가 말리면서 머리와 가슴 부위를 크게 다쳐 병원 치료를 받던 중 끝내 숨졌다.
    
대전고용노동청은 중대재해가 발생한 한국타이어에 대해 약 한 달간의 특별감독 및 사고성 중상해재해 발생 사업장 감독을 했다. 하지만, 감독을 마친 지 한 달 만에 금산공장 성형공정에서 또다시 협착사고가 발생한 것이다.
    
정의당 강은미 국회의원실과 대전고용노동청 등에 따르면, 지난 1월 17일 오후 1시쯤 한국타이어 금산공장 성형기에서 작업 중이던 노동자 A(49)씨의 머리가 컨베이어에 끼는 사고가 발생했다. A씨는 이 사고로 머리를 크게 다쳐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았다.
    
사고 원인은 '센서'에 있었다. 대전고용노동청 측은 "설비의 좌측과 우측 센서 중 우측 센서만 컨베이어 이동을 멈추게끔 연동돼있었다"며 "좌측센서는 연동되지 않은 상태로 좌측에 진입하면서 컨베이어가 움직인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노동자가 좌측으로 들어가는 경우도 고려해야 했는데, 사측에서 그 부분을 간과한 것으로 보인다"며 "현재는 유사설비까지 모두 좌측에도 센서가 연동되도록 조치했다"고 덧붙였다.

0

0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