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심삼일'로 끝난 네이버 일기 이벤트 "참가자 탓?"…항의폭주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고객 우롱' 이벤트 조기종료 논란 '국민청원까지 등장'
네이버 측 "어뷰징 형태 참여자, 지나치게 많아" 거듭 사과

네이버 제공
네이버가 2주 동안 일기를 쓰면 네이버페이 1만 6천 원을 주는 이벤트를 3일 만에 종료해 참가자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

네이버 블로그팀은 4일 자정 공식 블로그를 통해 "오늘일기 챌린지를 조기 종료한다"고 공지했다. "여러 아이디로 복사 글을 붙여쓰기 하는 등 어뷰징 형태의 참여자가 지나치게 많았다"는 이유에서다.

대신 "3일차까지 참여한 사람들에게는 3일차에 해당하는 이벤트 혜택을 지급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3일차 혜택은 네이버페이 1천 원이다.


앞서 네이버는 지난 1일부터 오는 14일까지 2주 간 이용자들이 매일 네이버 블로그에 일기 형태 글을 올리면 3일차에 네이버페이 포인트 1천 원, 10일차에 5천 원, 14일차에 1만 원 등 총 1만 6천 원을 지급할 예정이었다.

해당 이벤트는 네이버가 블로그를 활성화하기 위해 기획됐다. 최근 들어 블로그 이용자가 증가하자 추세를 이어가기 위해 계획한 이벤트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한성숙 네이버 대표는 최근 실적 발표 뒤 진행된 컨퍼런스콜에서 "네이버 블로그는 지난해 신규 개설 수가 전년 대비 두 배 이상 성장했고 이 중 30% 이상이 20대로 구성됐다"고 말했다. 현재의 여세를 몰아 젊은 층 유입을 가속화하겠다는 전략의 일환으로 풀이된다.

그러나 행사가 갑자기 종료되자 참여자들은 일제히 당혹스럽다는 반응을 보이며 거세게 항의하고 있다.

해당 공지에는 3만여 개의 비난 댓글이 달리고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약속을 안지키는 네이버를 혼내달라'는 청원까지 생겼다. 한 청원 동의자는 "청원이 장난도 아니고"라면서도 "네이버가 먼저 장난 쳤으니 나도 장난 치겠다"라고 적었다.

네이버 블로그팀 공식 블로그에는 "작심삼일로 이벤트를 끝내나", "약속을 했으면 약속을 지켜라" "1등 포털이 어뷰징도 예상 못했단 말인가","ㅋㅋㅋㅋㅋ이럴 줄 알았다. 어지간히 쫄렸나보네" 등 실망스럽다는 반응이 쏟아지고 있다.

또한 인터넷 커뮤니티에는 이러한 사태를 '예언'한 글이 올라와 인기를 모으고 있다. 오늘일기 챌린지가 시작된 지난 1일 한 누리꾼은 "뭔가 3일 하고 조기종료 뜰 느낌 아니냐"고 반문하며 "천원씩 주고 인원폭주로 예산소진 웅앵ㅋ"라고 적어 누리꾼 사이에서 '성지 글'이 됐다.

파장이 걷잡을 수 없이 커지자 네이버 측은 이날 오전 추가 사과문을 게재했다.

네이버 블로그팀은 "급작스러운 이벤트 종료 공지로 당황하셨을 블로거분들께 다시 한번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이들은 "최근 블로그에 유례없이 많아진 신규 사용자분들과 기존 블로거분들께 매일매일 기록의 소중함과 경험을 독려해드리고자 이벤트를 준비했다"면서도 "이벤트 참여에 대한 뜨거운 열기가 계속되면서 기획의도와 거리가 먼 내용과 정상적이지 않은 방법으로 참여 해주시는 분들도 많다는 사실을 발견하게 됐다"고 이벤트 종료 사유를 거듭 설명했다.

이어 "챌린지 14일 완주를 유지하며 성실하게 참여해 주신 사용자분들께 혜택을 드리는 것 또한 검토하지 않은 것은 아니다"라며 "일부 사용자에게만 혜택을 주는 것도 기준이 주관적일 수 있어 오히려 형평에 어긋난다는 결론을 내리게 됐다"고 덧붙였다.


네이버는 다양한 챌린지 프로그램을 운영하며 이용자 확보에 주력해왔다. 그중에서도 이용자 중 네이버에 영향력을 끼치는 것은 MZ세대로 꼽힌다.

실제 네이버 블로그는 MZ세대를 중심으로 빠르게 성장 중이다. 지난해 블로그 콘텐츠 수는 전년 대비 30% 증가한 2억 2천만 건으로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다. 월평균 창작자 수는 1년 새 13% 증가했고, 블로그를 접었다가 다시 시작한 이용자도 150만 명에 달했다.

특히 전체 블로거 중 20대가 약 35%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10~30대 이용자를 포괄하면 그 비중이 70%에 이른다. 네이버에 따르면 블로거들의 창작 활동이 활발해짐에 따라, 2020년 블로그 창작자 보상 규모가 41.6% 증가하기도 했다. 500만 원 이상의 수익을 올리는 블로거는 450% 증가, 최근에는 1천만 원 이상의 수익을 올리는 블로거도 등장했다.

하지만 이번 네이버 챌린지 조기종료로 MZ세대들의 분노가 만만치 않다.

이에 누리꾼들은 "이미 등을 돌린 듯한 MZ세대를 다시 잡을만한 챌린지 프로그램을 재개할지 네이버의 대처가 궁금해진다"고 전했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