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대 우선순위 노후>주거>자녀교육>자기계발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하나은행 '대한민국 40대가 사는 법' 발간

하나은행 제공
우리나라 40대의 인생과제 우선순위는 노후준비와 주거안정, 자녀교육, 자기계발 순으로 나타났다.

3일 하나은행 산하 '100년 행복연구센터'는 서울 및 4대 광역시 소득자 1천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행복연구센터는 이를 토대로 '대한민국 40대가 사는 법' 보고서를 발간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설문 응답자들은 4대 인생과제 가운데 어디에 더 높은 우선순위를 두고 있는지에 대한 질의에 '은퇴자산 마련'을 첫번째로 꼽았다.


보고서는 일을 그만두게 되는 때가 온다는 위기감도 있지만, 당장 금융자산이 부족하다는 생각이 가장 크다고 분석했다. 하지만 스스로 부여한 중요도와는 달리 중간점검 점수는 100점 만점에 45점에 불과한 것으로 조사됐다.

또, 40대 중 65%가 은퇴자산 마련을 위해 평균 월 61만원씩 저축하고, 59%는 향후 관련 저축을 늘리겠다는 생각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소득이 높을수록 저축 금액도 크고 퇴직연금, 연금저축과 같은 다양한 금융상품을 활용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우선순위 2위로 꼽은 것은 '주거 안정성'이었다. 조사결과 40대 2명 중 1명(56%)은 내 집 마련에 성공한 것으로 나타났다.

보고서는 "미루면 미룰수록 내 집 마련 부담이 커진다는 생각이 주거 안정성 확보가 중요한 이유"라며 성취점수도 평균 59점으로 은퇴자산 마련보다 15점이나 높았다고 밝혔다.

주거 관련 대출 잔액은 유주택자 평균 1억 1천만원, 전세 8천만원, 월세 2400만원이었으며 대출잔액이 있는 사람 중 60%는 대출상환이 부담스럽다고 답했다.

다음으로 우선순위 3위는 '자녀교육'이었으며, 자녀교육 평가점수는 63점으로 4대 인생과제 중 가장 높았다. 자녀교육에 우선순위를 두는 이유는 ‘자녀가 뒤쳐지지 않고 정상적인 삶을 살기 바래서'라고 답했다.

40대 부모 중 88%가 학원을 보내 평균 월 107만원을 지출하며, 이는 가구소득의 20% 전후에 해당했다. 61%는 교육비가 ‘경제적으로 부담스럽다’라고 답했다.

마지막으로 우선순위 4위는 '자기계발'이었다. 가장 많이 하는 자기계발은 자격증 준비였으며 이어 체력 단련, 재테크 공부, 특기 향상 순이었고, 자기계발 비용은 평균 월 22만원 정도였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