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시진핑 화상 첫 대면…시 "환경문제 해결위해 미국과 협력기대"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시진핑 22일 열린 기후 정상회의에서 연설
외교·군사·경제 방면 언급 없어
두 정상 별도의 대화 없어

바이든 미국 대통령(왼쪽),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 연합뉴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기후의 날을 맞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초청으로 화상으로 열린 기후정상회의에 참석했다.

비록 화상 방식이기는 하지만 바이든 정부 출범 이후 바이든 대통령과 시 주석이 서로 얼굴을 마주보고 지구 공동의 과제에 대해 논의가 이루어졌다. 하지만 바이든 대통령과 시 주석 간에 별도의 대화는 없었다.

시진핑 주석은 베이징 시간으로 22일 밤 화상으로 개막한 기후 정상회의 연설을 통해 "최근 중국과 미국이 기후 위기 대응을 위한 공동 성명을 발표했듯이 중국은 미국을 포함한 국제사회와 더불어 세계 환경 문제 해결을 위해 노력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국제법을 바탕으로 하고, 유엔을 핵심으로 한 국제 체계를 수호하는 가운데 유엔기후변화협약을 준수하고 2030년까지의 유엔 지속가능발전목표 실천에 노력해야 한다"며 다자주의를 강조했다.

시 주석은 2030년까지 탄소 배출 정점을 지나고 2060년까지 탄소 중립을 실현하겠다는 목표를 재차 밝히면서 "인류의 미래를 공유하고 지속 가능한 발전을 달성하는 공동체를 구축하려는 주요 전략적 결정"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중국이 약속한 탄소 배출 정점과 중립 사이의 기간은 선진국들보다 훨씬 짧다"며 "중국은 이를 실현하기 위해 매우 힘든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날 연설에서 시 주석은 기후 변화 주제 외에 외교·군사·경제·인권 등 미중 두 나라가 첨예하게 갈등하고 있는 사안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